2019.05.29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9℃
  • 구름조금강릉 27.9℃
  • 맑음서울 25.7℃
  • 맑음대전 25.9℃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6.8℃
  • 맑음광주 26.6℃
  • 맑음부산 23.7℃
  • 맑음고창 23.4℃
  • 맑음제주 26.4℃
  • 맑음강화 19.8℃
  • 맑음보은 25.6℃
  • 맑음금산 25.3℃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9.1℃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중국 선전시, 기술 분야 우수 인재에 세금 감면 혜택 "국적 상관X"

중국 광둥성 선전시가 기술 분야의 우수한 인재에게 개인소득세 감면이라는 파격적인 혜택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왕리신(王立新) 선전시 부시장이 지난 25일 선전시에서 개최된 '2019 미래 포럼 선전 기술 서밋'에서 “특정 기술 분야의 우수 인재에게 혜택으로 개인 소득세율을 15%로 적용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고 28일 보도했다.

 

왕 부시장은 서밋에서 "만일 당신이 100만 위안(약 1억7천만 원)을 연간 벌고 있다면 이번 혜택으로 15만 위안(약 2천570만원)만 세금을 내면 된다. 그럼 현재보다 30만 위안(약 5천150만원)의 세금을 덜 낼 수 있는 것"이라고 해당 혜택에 대해 설명했다. 덧붙여 세금 감면분에 대해선 시의 예산으로 보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선전시가 특정 분야 우수 인재를 대상으로 한 파격적인 세금 감면 혜택은 미국과의 무역·기술 전쟁이 심화되며 혁신 도시로서의 동력 유지를 위해 우수 인재를 대거 유치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중 무역전쟁의 표적으로 떠오른 화웨이(華爲)와 텐센트(騰迅·텅쉰)를 비롯해 통신장비업체 ZTE(중싱), 세계 최대 드론 제조업체인 DJI(다장), 전기차 업체 BYD(비야디) 등이 선전시에 위치해 있다.

 

런정페이 CEO는 중국 매체들과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개인소득세는 외국에 비해 과하다"고 지난 21일 말한 바 있다. 해당 발언 4일 이후 왕 부시장이 감면 혜택을 들고 나타난 것.

 

실제로 현재 시행되고 있는 중국의 개인 소득세율은 최고 45%로 나타나, 홍콩의 개인 소득세율 상한선 17%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전시는 세금 우대 대상이 될 구체적인 분야와 우수 인재의 기준을 빠른 시일 내에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발전연구소의 쩡전 주임은 "개인소득세율 우대 조치는 국적 상관없이 적용될 것"이라면서 "문제는 우수 인재의 기준을 어떻게 정하는지에 달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