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4 (금)

  • 맑음동두천 32.5℃
  • 맑음강릉 33.6℃
  • 연무서울 33.2℃
  • 맑음대전 32.5℃
  • 맑음대구 33.9℃
  • 맑음울산 27.0℃
  • 맑음광주 29.6℃
  • 맑음부산 23.8℃
  • 맑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32.1℃
  • 맑음강화 26.7℃
  • 맑음보은 32.4℃
  • 맑음금산 32.0℃
  • 맑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4.7℃
  • 맑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日 파나소닉, 화웨이와 거래 중단 발표...'위기의 화웨이?'

일본의 전자제품 제조사 파나소닉이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발표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는 일본의 이동통신사들이 화웨이 스마트폰 발매를 무기한 연기를 알린 이후 발표돼 더욱 파장이 일고 있다.

 

23일 교도통신과 NHK 등은 미국 정부가 화웨이 제품에 대해 판매 금지 조치를 한 것과 관련해 파나소닉이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파나소닉은 교도통신에 "현재, 미국 조치의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며 "우리로서는 해당 판매금지 조치 내용을 준수해야한다"고 말했다.

 

파나소닉은 미국 기업들로부터 조달받은 부품과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부품이나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화웨이에 공급해왔다.

 

이런 부품과 소프트웨어가 미국 정부의 판매금지 조치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거래중단을 선언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정부는 안전보장상의 우려를 이유로 지난 16일 미국 기업에 의한 수입을 금지하는 거래 대상 리스트에 화웨이와 관련 회사 68곳을 이름 올렸다.

 

일본 정부는 화웨이 제품에 대한 미국 정부의 판매금지 조치가 자국 기업들에 악영향이 끼칠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NHK는 화웨이와 전자제품의 부품 관련해 지금까지 거래 실적이 있는 일본 기업은 100곳 이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화웨이 제품에 대한 미국 정부의 판매금지 조치는 일본, 영국 이동통신사의 화웨이 스마트폰 판매중단으로 이어져 악영향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한국 이통사 KT 역시 작년 10월 발매한 화웨이의 스마트폰의 재고가 소진되면 화웨이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대만에서는 화웨이의 제품을 막 구입한 이용자들이 구입을 취소하고 환불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게 해달라는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