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0 (월)

  • 흐림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8.9℃
  • 맑음서울 15.7℃
  • 구름많음대전 16.3℃
  • 흐림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15.2℃
  • 구름많음제주 16.4℃
  • 흐림강화 14.7℃
  • 흐림보은 16.2℃
  • 흐림금산 14.8℃
  • 흐림강진군 16.0℃
  • 구름많음경주시 19.2℃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구글, 화웨이와 비즈니스 중단 결정 내려

미국 정부가 중국의 대표 기업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 것과 더불어 구글이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이전이 필요한 화웨이와 비즈니스를 중단했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리며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따라 화웨이와 해당 계열사들은 미국 기업에서 부품 구매 등을 할 때 미국 당국의 허가가 필요하다.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구글은 안드로이드나 구글 서비스 관련 기술적 지원이나 협력을 화웨이에 제공하는 것을 멈출 예정"이라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구글의 이번 조치에 따라 화웨이는 즉각적으로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에 대한 접근이 불가능할 것이라 이야기했다. 더해 화웨이가 중국 밖에서 향후 출시할 스마트폰 역시 구글 관련한 플레이 스토어, G메일 등과 같은 서비스에 대해 접근 못할 것이라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구글이 화웨이에 대한 대처와 관련, 특정 서비스의 세부 사항에 대해 여전히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은 다만 화웨이가 누구에게나 무료로 열려있는 '오픈소스'를 통해 제공되는 안드로이드 운영체계에 대한 접근은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화웨이는 세계 최대 통신장비 공급자이자 두 번째 스마트폰 판매자로 핵심 부품 조달을 위해 수십 개의 미국 기술기업과 관계를 맺은 상황에 이번 거래 제한조치는 큰 타격으로 작용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미 CNN 방송은 지난 17일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거래제한으로 인해 미국 실리콘밸리 관련 기업의 수입이 연간 110억 달러(약 13조 원) 감소할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