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맑음동두천 27.2℃
  • 구름조금강릉 20.5℃
  • 맑음서울 27.7℃
  • 맑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조금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3.4℃
  • 맑음강화 22.7℃
  • 맑음보은 28.0℃
  • 맑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6.5℃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중국, 발명특허 보유건수 160만 건 훌쩍 넘겨

중국이 지난해 말까지 보유한 발명특허 건수가 160만 건을 넘는 것으로 집계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2019 중국 지식재산권 보호 고위급포럼’에 따르면, 지난해 말까지 중국 31개 성•시•구(省區市) 지역이 보유한 발명특허는 160만 2000여 건으로 인구 만명당 발명특허가 11.5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표등록 건수는 1956만 4000여 건을 기록했다.

 

중국의 지식재산권 심사 능력이 개선되며, 중국에 1만 3000여 명으로 구성된 특허•상표심사팀이 만들어진 바 있다. 지난해 이들이 심사한 특허신청 건수만 해도 80만 8000여 건, 실용신안(Utility Model)은 187만 4000여 건, 외관디자인은 66만 7000여 건, 상표등록은 804만 30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중국 정부의 지식재산권 보호 노력이 계속되면서 국가지식재산국이 발표하는 지식재산권 보호 만족도는 지난 2012년 63.69점에서 지난해 76.88점으로 올랐다.

 

프랜시스 거리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 사무총장은 ‘2019 중국 지식재산권 보호 고위급포럼’ 기조연설에서 “중국이 지난 40여 년간 지식재산권 분야에서 이룬 뛰어난 성과를 축하한다”며 “중국은 전 세계 지식재산권 보호의 본보기”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보였다.

 

이와 함께 중국은 지식재산권 보호법을 강화하면서 전 세계에서 지식재산권 심사, 특히 특허 심사가 가장 많은 국가로 이름 올렸다. 지난해 대외에 지불한 지식재산권 사용료는 358억 달러(약 42조 6000억원) 수준으로 세계 4대 지식재산권 수출국으로 자리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