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14.3℃
  • 구름많음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5.8℃
  • 구름많음대전 17.0℃
  • 구름조금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15.8℃
  • 맑음부산 16.7℃
  • 구름조금고창 11.5℃
  • 맑음제주 16.9℃
  • 구름많음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4.2℃
  • 구름조금강진군 13.1℃
  • 구름많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제주서 한·중·일 전기차 포럼 개최돼 '새로운 네트워크 기대'

10일 오전 10시 제1회 한·중·일 EV(Electric Vehicle)포럼이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제주) 한라홀에서 열렸다.

 

제1회 한·중·일 EV(Electric Vehicle)포럼은 세계전기차협의회(GEAN)와 중국 전기차 100인회(China EV 100), 일본 전기차보급협회(APEV)가 공동 주최하고, 파이낸셜뉴스·국제전기차엑스포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다.

 

이번 한중일 EV포럼은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8일~11일) 컨퍼런스 행사로 진행됐으며 세계전기차협의회·중국 전기차 100인회·일본 전기차보급협회 회원사에서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중·일 전기차 정책과 성공 사례 공유를 통한 전기차 보급 확산, 층전 인프라 확충, 연관산업 육성 방안 등을 나눈 것으로 나타났다.

 

참석자들은 전기차 특구 활성화에 대한 한·중·일 협력 프로그램 개발도 과제로 맡게 됐다.

 

이날 한·중·일 포럼은 남상인 파이낸셜뉴스 부사장의 개회사와 김대환 세계전기차협의회 회장의 환영사와 더불어 알리 이자디(Ali Izadi)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 연구원의 기조발제가 이어졌다.

 

10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회 한·중·일 EV포럼에서 알리 이자디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 연구원이 기조발제를 하고 있다.

 

'한·중·일 전기자동차 산업 전망'을 주제로 한·중·일 전기차 정책과 판매대수·배터리 수요에 대한 전망, 한·중·일 전기차 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방안을 알리 이자디 연구원은 발표했다.

 

이어 허성중 닛산코리아 대표, 오광훈 트리노 테크놀리지 전무, 김영락 SKT ICT 기술원 Lab장, 미와 시게키 일본 소프트뱅크에너지(SBE) 대표, 류쉐량 중국 비야디(BYD) 아시아·태평양 총괄 사장, 김영부 큐알티 대표, 김용화 현대자동차 전무, 안병기 모비스 전동화사업부장(상무), 장 지에 중국텔레매틱스산업응용연맹(TIAA) 부이사장 발표와 한중일 종합 패널토론 순으로 행사는 진행됐다.

 

한편 남상인 파이낸셜뉴스 남상인 부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제주도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전기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1차 협의대상 지자체로 선정됐다는 사실을 알리면서 “계획대로 제주도가 전기차 특구로 선정된다면 전기차 규제 개선과 전기차 전문인력 양성, 연관산업 육성에 대한 시범적인 제도들을 만드는 새로운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세계전기차협의회 김대환 회장은 “이번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중국 전기차 100인회와 일본전기자동차보급협회와 협력해 처음으로 한·중·일포럼을 개최하는 것은 물론 4차 산업혁명의 아이콘인 블록체인과 전기차 포럼도 진행한다“며 ”전기차 규제자율특구를 추진하는 제주도가 한·중·일 전기차 산업발전의 테스트베드이자 중심축으로 자리매김 되길 원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