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9 (목)

  • 맑음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27.6℃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5.4℃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7℃
  • 맑음부산 20.8℃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19.3℃
  • 맑음강화 17.3℃
  • 맑음보은 23.6℃
  • 구름조금금산 23.0℃
  • 맑음강진군 23.5℃
  • 구름많음경주시 25.4℃
  • 맑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오늘의 중국

중국, 생산자물가지수 4월에 대폭 상승...'소비자물가 상승도 이어져'

올해 중국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예상보다 더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대규모 경기 부양 정책을 펴는 가운데 큰 상승 폭을 보여 경기 둔화 우려는 다소 진정될 것으로 보인다.

 

9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4월 PPI는 작년 같은 달보다 0.9% 상승한 것으로 기록됐다. 4월 상승률은 시장 전망치(0.6%)와 전달(0.4%) 수치를 모두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PPI는 원자재와 중간재 가격, 제품 출고가 등을 반영하는 지표로, 제조업 활력과 관련된 경기 선행 지표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미중 무역 전쟁과 급속한 경기 둔화가 계속되며 중국의 월간 PPI 증가율은 작년 6월 4.7%로 정점을 찍고 올해 1월과 2월 연속 0.1%를 보이며 디플레이션 우려가 나온 바 있다.

 

그러나 3월 PPI 증가율이 0.4%를 기록해 상승 반전하고 이어 4월 상승 폭이 커짐에 따라 디플레이션 우려는 다소 진정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하지만 막판 타결 기대감이 컸던 미중 무역협상이 다시 불안정해지며 미중 양국이 다시 '관세 전쟁'에 나설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PPI 증가율 회복 추세가 이어질지는 좀 더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국의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동기 대비 2.5% 오른 수치로 나타났다.

 

이는 블룸버그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4월 CPI 증가율은 작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중국의 월간 CPI 증가율은 작년 10월 2.5%로 정점을 찍고 하향 곡선을 그려 올해 2월에는 1.5%까지 하락했다. 이어 3월에 증가율이 2.3%로 반등했고 4월에 대폭 상승했다.

 

주요 식료품 물가가 급등하면서 일반 중국 국민이 체감하는 물가는 높을 것으로 보인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에 따라 돼지 사육량이 급감하면서 돼지고기의 가격이 14.4% 급등하는 등 4월 고기류 값이 작년 동기보다 10.1%나 상승했다.

 

아울러 신선채소(17.4%), 과일(11.9%)도 대폭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