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2 (목)

  • 맑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23.2℃
  • 맑음서울 24.3℃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4.3℃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22.5℃
  • 연무부산 18.8℃
  • 맑음고창 20.9℃
  • 맑음제주 20.4℃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22.5℃
  • 맑음금산 21.6℃
  • 맑음강진군 22.8℃
  • 맑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롯데 선양 복합 테마파크 건설 재개 다시 허가...'장담 어려워'

롯데의 중국 선양 복합 테마파크 건설이 재개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드 이후 중단됐던 공사가 최근 허가서를 보내며 재개가 가능해진 것.

 

지난 1일 롯데의 중국 선양(瀋陽) 복합 테마파크 건설이 중국과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갈등' 후 중단 2년 6개월 만에 재개가 가능해졌다. 롯데그룹은 "중국 선양시가 최근 복합 테마파크 공사를 재개해도 좋다는 허가서를 보내왔다"고 전했다.

 

중국 선양 복합 테마파크 건설은 2008년부터 총 3조원을 투입해 중국 동북부 중심지인 선양의 16만㎡(약 5만평) 땅에 백화점과 대형마트, 호텔, 영화관, 놀이시설, 아파트 등을 짓는 대형 프로젝트다. 2016년 완공된 롯데월드타워와 롯데몰을 합친 서울 잠실'제2롯데월드' 부지(8만7000㎡)의 약 2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과 영화관 등만 2014년에 우선 개점하고, 호텔·놀이시설 등은 계속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하지만 사드 사태가 본격화된 2016년 12월 중국 당국은 소방법·위생법 위반 등을 이유로 전체 공정의 55%가 진행된 상태에서 공사가 중단됐다.

 

이번에 선양시의 허가가 떨어지며 롯데는 공사 재개 시점 등에 대해 고민 중에 있다. 언제 다시 공사가 중단될지 불확실하고 중국의 '반(反)롯데 정서'를 감안하면 사업 성공을 장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선양 롯데백화점은 '사드 사태' 이후 매출이 대폭 하락해 지하와 지상 일부 매장만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는 중국에서 대형마트 사업은 이미 종료된 지 오래다, 5개 백화점 중 3개가 폐업했다. 롯데 관계자는 "첫 해외 복합 테마파크로 추진한 '선양 프로젝트'가 계륵처럼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