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9 (월)

  • 흐림동두천 17.1℃
  • 흐림강릉 14.5℃
  • 흐림서울 16.3℃
  • 대전 12.2℃
  • 대구 11.3℃
  • 울산 12.3℃
  • 광주 12.2℃
  • 부산 13.0℃
  • 흐림고창 11.3℃
  • 제주 14.7℃
  • 구름많음강화 16.9℃
  • 흐림보은 10.9℃
  • 흐림금산 10.5℃
  • 흐림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11.8℃
  • 흐림거제 13.4℃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中 기업, 유럽 가전 시장 도전 나선다

 

 

중국 기업이 이번엔 최대 프리미엄 시장으로 알려진 유럽 가전 시장에 도전을 앞뒀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최대 프리미엄 시장으로 통하는 유럽 가전 시장에서 중국 기업의 거센 도전이 임박했다. 중국이 유럽 업체에 대한 적극적인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유럽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삼성전자와 LG전자는 현지 사정에 밝은 유통 전문업체와 협력 강화가 우선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됐다.

 

지난 25일(현지시간)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남부 도시 우엘바에서 열린 ‘IFA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GPC) 2019’에서는 하이센스를 비롯해 하이얼·TCL 등 중국 가전 업체가 두드러진 관심을 받았다.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인 IFA의 사전행사 격인 ‘IFA GPC 2019’가 유럽에서 출사표를 발표하는 중국 업체의 무대로 활용됐다고 언론들은 분석하고 있다.

 

옌스 하이데커(사진) IFA 조직위원회 총괄 사장은 한국 취재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글로벌 시장 개척에 혈안인 중국 업체들이 유럽에 관심을 두고 있다”며 “최근 중국 기업들이 유럽 회사를 인수해 시장 영향력을 높이는 시도가 적지 않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미 중국 업체들은 (유럽에서 자리 잡은) 기존 회사들과 같은 경쟁 선에 서 있을 만큼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하이얼은 2016년 미국 GE 가전 부문을 인수한 데 이어 올 초에는 이탈리아 가전 명가 캔디와의 합병을 성공시켰다. 하이얼은 이번 행사에서도 서유럽에서 가전 점유율을 3위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하이얼과 함께 중국의 3대 가전 기업으로 꼽히는 메이디도 이탈리아 에어컨 업체, 독일 로봇 제조업체를 연거푸 사들이는 등 중국 업체들은 유럽의 기술 역량 흡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국의 반도체 기업 M&A 시도가 미국 등의 견제로 번번이 좌절되는 것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 이목이 집중됐다. 가전의 기술장벽이 반도체보다 낮다는 점에서 우리 기업으로서는 예의주시해야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하이데커 사장은 “기술력만 보면 한국은 선도기업”이라면서도 “다만 (중국 추격, 유럽 견제 등으로) 시장이 훨씬 경쟁적으로 바뀌고 있으며 특히 중국 업체들이 삼성과 LG 전략을 세세히 살피고 있음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업체들이 소비자 접점 확대에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이데커 사장은 “소매 유통을 장악해야만 이길 수 있다”며 “종합예술이라는 가전 시장에서는 소비자의 신뢰가 주요 쟁점이다”라고 말했다. 가

 

전 시장에서 5세대(5G) 영향력과 관련해서는 “올해 IFA에서도 5G 이슈는 등장할 것이다”라며 “다만 사용자층이 좁아 자리를 잡는 데 긴 시간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