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0 (토)

  • 맑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12.5℃
  • 구름많음대전 11.8℃
  • 흐림대구 10.5℃
  • 맑음울산 7.4℃
  • 흐림광주 14.0℃
  • 맑음부산 10.1℃
  • 구름조금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8.9℃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10.6℃
  • 흐림강진군 12.2℃
  • 흐림경주시 8.5℃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오늘의 중국

글로벌 투자 은행, 중국 경제 성장 전망치 상향 재조정▲

주요 글로벌 투자 은행들이 올해 중국 경제 성장 전망치를 상향으로 재조정했다. 원인은 기대 이상으로 나타난 1·4분기 수치 때문이었다. 하지만 일부 은행들은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경제전문방송 CNBC는 보도했다.

 

지난 17일 중국 정부가 발표한 1·4분기 경제 성장률은 6.4%를 기록하며 경제전문가들의 기대치인 6.3%를 조금 상회하는 결과가 나타났다.

 

이에 바클레이스는 당초 6.2%로 예상했던 올해 전체 중국 경제 성장률을 6.5%로 상향하면서 정부의 부양책이 효과를 거뒀을 뿐만 아니라 주택과 부동산 시장 회복 조짐, 밝아진 수출 전망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씨티은행도 당초의 6.2%에서 6.6%로 조정했다. 미국과의 무역 전쟁이 2·4분기 중 타결 가능성을 높게 전망하고 있으며, 중국내 양호한 내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ING 또한 6.3%에서 6.5%로 상향하면서 지난 1·4분기 경제를 이끈 인프라 개발 프로젝트와 5세대(5G) 통신이 앞으로 실질 성장 엔진이 될 것이란 기대에 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ING의 대중화권 이코노미스트 아이리스 팡은 “현재 같은 경제 추세가 올해 나머지 기간에도 이어질 것으로 믿는다”라고 투자노트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중국 정부는 올해 공식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6.0~6.5%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기대 이상으로 나타난 1·4분기 지표에도 불구하고 신중한 전망을 보여 JP모간의 경우 2·4와 3·4분기에 부양책으로 성장이 이어지다가 연말에 가서는 약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올해 전망치를 당초대로 6.4%를 유지했으며 스탠다드차타드 또한 지나치게 낙관하는 리스크를 경계한다며 6.4%를 지킨 것으로 전해졌다.

 

싱가포르 DBS그룹리서치의 수석 이코미스트 타이무르 바이그는 CNBC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1·4분기 중국 경제가 유통판매와 산업생산, 제조, 그리고 석유를 제외한 수입에서 안정세를 보였는데도 불구하고 “현재 긍정적인 전망이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며 구조적인 성장 둔화의 길을 걷고 있다고 비판했다.

 

스페인 BBVA은행은 보고서를 통해 중국 경제의 경착륙 우려가 사라졌지만 리스크가 더 커질 수 있고 펀더멘털이 견고하지 못하다며 올해 6.0% 성장을 예상했다.

 

BBVA의 이코노미스트들은 무역전쟁으로 인한 타격과 부양책에 계속 의존하는 중국 경제를 볼 때 수개월내 빠른 반등이 나타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에서 발표하는 수치에 일부 전문가들은 정확성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성장 여부 파악을 위해 다른 지표를 다수 참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