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9 (금)

  • 맑음동두천 18.3℃
  • 맑음강릉 14.1℃
  • 맑음서울 19.1℃
  • 흐림대전 17.9℃
  • 흐림대구 12.0℃
  • 흐림울산 12.0℃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14.5℃
  • 흐림고창 17.4℃
  • 맑음제주 21.3℃
  • 맑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12.8℃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4.6℃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중국인민은행, 시중은행 유동성 확보 위해 '4000억' 공급

중국인민은행이 시중은행의 합리적인 유동성 확보를 위해 4000억 위안에 달하는 유동성을 시장에 공급했다.

 

지난 17일 중국인민은행은 시중은행의 합리적인 유동성 확보를 위해 역레포(RRP, 중앙은행이 시중에 유통되는 채권을 매입해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를 통한 공개시장조작으로 1600억 위안(약 27조 2000억 원), 중기 유동성 지원창구(MLF)로 2000억 위안에 달하는 유동성을 시장에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로 전날(16일) 역레포 거래로 공급한 400억 위안까지 합하면 이틀간 공급한 유동성은 4000억 위안에 달한다.

 

이를 두고 중국 전문가들 입을 모아 “최근 중국 경기와 유동성 상황으로 볼 때 지준율과 금리 인하 필요성은 낮은 편이다”라고 말했다.

 

증권일보는 지난 17일 중국 신용평가기관 둥팡진청(東方金誠)의 왕칭(王靑) 수석 애널리스트를 인용해 “현재 시장 유동성은 ‘단기는 수축, 장기는 안정’의 특징이 나타난다”며 “이는 전날 중앙은행이 MLF 조작을 줄이면서 역레포 거래를 늘리게 된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지준율과 금리가 떨어질 확률에 대해 원빈(溫彬) 중국민생은행 수석연구원은 “어제(17일) 중국인민은행 공개시장조작과 국가통계국 1분기 경제지표 발표를 보면 앞으로 지준율과 금리가 떨어질 확률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국인민은행은 공개시장조작을 통해 유동성과 시장금리를 안정적으로 유지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왕유신(王有鑫) 중국은행 국제금융연구소 연구원도 “최근 경기와 유동성 흐름을 보면 지준율과 금리 인하 필요성은 적다”며 “중국인민은행은 공개시장과 MLF 조작을 통해 단기적인 시장 변동에 대응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준율 인하 여부는 국내외 경제 상황 변화를 지켜봐야 한다. 향후 적절한 시기 지준율을 조정하면 안정적인 성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왕칭 수석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지난 15일 중국인민은행 1분기 통화정책위원회 정례회의 이후 발표된 공보에서 중국인민은행은 현재 중국 경제 상황에 대해 ‘건전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판단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 분기 회의에서 ‘안정적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판단과 비교하면 다소 개선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왕칭 애널리스트는 “(중국인민은행) 공보 내용과 이제 막 발표된 1분기 경제지표는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고 있다. 이는 최근 중•미 무역협상이 긍정적인 진전을 거둔 것과 더불어 소비와 투자, 금융시장에 대한 기대 심리가 일정치 이상 회복된 영향”이라며 “중국인민은행은 향후 일정 기간 경제 하방 압력이 완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앞서 발표된 3월 금융지표에 따르면 신용대출, 사회융자, 광의통화(M2)의 증가율이 큰 폭으로 반등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는 중국인민은행의 통화정책이 일정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신용확대’ 효과가 확인되고 있는 것”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