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1.9℃
  • 구름많음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1.8℃
  • 흐림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0.0℃
  • 흐림고창 20.2℃
  • 구름많음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2.4℃
  • 구름많음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중국, 미국 국채 3달째 매수中 '4개월만에 최대치'

중국이 미국 국채를 작년 말부터 석 달째 사들이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 재무부가 15일(현지시간) 공개한 자료를 인용해 지난 2월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 규모가 1조1천309억 달러(1천284조4천762억 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국채 보유 규모는 전월보다 42억 달러 늘어났으며, 작년 10월 1조1천389억 달러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많은 보유량으로 기록됐다.

 

미국 국채의 최대 보유국인 중국은 작년 11월부터 3개월째 미국 국채 보유 규모를 계속적으로 늘리고 있다.

 

중국은 작년 7월부터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본격화하며 미국 국채를 매각해 11월에는 1조1천214억 달러만을 보유했으나 작년 11월부터 다시 매수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 와중에 보유하고 있는 미국 국채를 대량매각하면 미국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미국 국채를 보유한 일본은 지난 2월 보유 규모가 1조724억 달러로 늘었는데 2017년 11월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어 브라질은 3천77억 달러, 영국은 2천838억 달러 어치의 미국 국채를 보유하고 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미국 국채를 4개월 만에 순매수했다. 지난 2월 외국인들의 미국 국채 순매수 규모는 199억1천만 달러(약 22조5천879억 원)로 6개월 만에 최대치로 집계됐다.

 

외국인들은 지난해 10월 미 국채를 17억2천만 달러 어치 순매수 한 이후 올 1월까지 석 달간 순매도를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경기 둔화 우려가 확산돼 안전자산에 자금이 몰린 탓으로 풀이된다.

 

외국인은 지난 2월 미국 정부기관채와 회사채도 매수했으나 주식은 106억7천만 달러 어치를 팔아치워 10개월째 매도세가 계속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