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1.2℃
  • 맑음강릉 16.8℃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1.4℃
  • 맑음광주 12.2℃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8.7℃
  • 구름많음제주 12.8℃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9.8℃
  • 구름많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오늘의 중국

中 리커창과 日 고노, '고위급 경제대화'서 실무적 성과 올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고위급 경제대화'에서 일본산 쇠고기의 중국 수출에 필요한 검역협정 체결에 실무적인 성과를 거둬 경제협력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15일 아사히신문은 “지난 14일 베이징에서 일본 측 고노 다로 외무상과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 등 각료 6명과 중국측 왕이 외교부장과 중산 상무부장, 한창푸 농업농촌부장 등이 참석한 고위급 경제대화에서 '동물위생검역협정'을 체결하기로 실질적으로 합의를 이뤘다”고 전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번 경제대화에 대해 "수출 허용을 위한 중요한 단계"라고 전했다. 중국은 지난 2001년 일본에서 비정형 소해면상뇌증(BSE)이 발생하자 일본산 쇠고기 수입 금지 조치를 내렸다.

 

일본 측은 동일본 대지진 이후 중국이 실시 중인 10개 지역의 식품 수입 규제의 철폐와 지적 재산권 보호 강화를 요구했다.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포럼에 일본 고위급 대표단이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왕 국무위원은 "중국이 건국 70주년, 일본도 곧 '레이와(5월부터 적용되는 일본의 새 연호)의 시대로 들어가 양국 관계는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기대를 표했다. 또한 양국 기업 간 투자와 무역, 그리고 동남아시아 시장 공동개척 등 경제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아울러 고노 외무상은 15일 중국 베이징 중난하이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일본 방문 추진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연대에 대해 의견 일치를 이뤘을 것으로 외신은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