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12.5℃
  • 구름많음서울 8.2℃
  • 맑음대전 8.2℃
  • 구름많음대구 9.5℃
  • 구름많음울산 8.7℃
  • 맑음광주 8.2℃
  • 맑음부산 10.5℃
  • 구름조금고창 4.8℃
  • 맑음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4.2℃
  • 구름많음보은 3.9℃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5.2℃
  • 구름많음경주시 6.1℃
  • 구름많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시사/정치외교

"중국 융자 축소할 것"...신임 세계은행 총재 대중 견제 행보 시작

데이비드 맬패스 신임 세계은행 총재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대중 견제 행보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며 중국에 대한 융자를 축소하겠다고 발표했다.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이날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경제발전과 함께 큰 차입국에서 대단히 적게 대출을 받는 나라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대중 융자가 축소하는 과정에 있다고 강조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보도했다.

 

덧붙여 맬패스 총재는 중국이 발전도상국에 공여하는 대출 상황에 관해 투명성을 높이라고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중국이 새 실크로드 경제권 구상 '일대일로(一帶一路)'와 연관된 과도한 융자로 물의를 일으키는 것을 문제 삼을 자세로 분석된다.

 

맬패스 총재는 12~14일 열리는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 연석총회에 앞서 중국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언론에 분명히 전달했다.

 

그는 중국이 지난 수십 년간에 걸쳐 경제적으로 강대해졌다고 지적하며 세계은행이 작년 8년 만에 증자를 결정했을 때 중국이 출자비율을 높이는 동시에 대중 비중을 축소하는 융자 규칙의 개선에 동의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맬패스 총재는 세계은행의 융자 대상에서 중국의 역할이 진화하고 있다고 지적해 피지원국에서 지원국으로 전환을 서두를 것을 재촉했다.

 

그는 중국이 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 활발히 추진하는 개발 프로젝트에 관해서도 "채무 내용과 사업의 질에 대해 투명성을 보다 향상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는 스리랑카 등 일부 국가가 중국의 과잉 대출을 많았다가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진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되고 있다.

 

미국 재무부 국제문제 담당 차관이던 맬패스는 지난 5일 5년 임기의 세계은행 총재로 공식 선임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맬패스는 보수 성향의 경제학자로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에서 재무차관을,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는 국무차관을 지낸 이력을 가지고 있다.

 

2016년 대선 때는 트럼프 캠프에서 경제정책 보좌관으로 활동했고, 정권 출범 이후 재무차관으로 합류해 미중 무역협상 등에 깊숙이 관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