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6℃
  • 맑음강릉 17.1℃
  • 맑음서울 16.7℃
  • 구름조금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17.9℃
  • 맑음울산 14.5℃
  • 구름조금광주 16.1℃
  • 맑음부산 14.7℃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5.8℃
  • 구름조금강화 12.3℃
  • 구름많음보은 17.4℃
  • 구름조금금산 15.2℃
  • 맑음강진군 16.1℃
  • 구름조금경주시 16.5℃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美상무부, 수출관리 경계대상에 中기업·대학 37곳 포함 논란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수출금지로 여겨질 수 있는 경계대상 50개 기관에 중국 기업과 대학 37곳이 포함돼 중국이 반발하고 나섰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국 상무부가 전날 미국의 수출관리규정(EAR)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운 경계대상 목록에 추가된 50개 기관을 발표했는데 여기에 중국 기업과 대학 37곳이 포함돼 논란이 되고 있다.

 

미 상무부는 수출관리규정에 따라 안보와 직결된 부품의 수출을 통제하는데, 경계대상 목록에 올랐다는 것은 실질적인 수출금지로 직결될 수 있다.

 

중국 본토 기업으로는 '아이신 난퉁 테크니컬 센터', '베이징 바이 스페이스 LCD 머티리얼즈' 등이 포함됐으며, 대학으로는 런민대학, 광둥공대 등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상당수는 정밀 광학, 전자, 항공, 기계공학 등의 분야에 관련됐다.

 

또 '에이블 서플라이 체인' 등 홍콩기업 6곳과 아랍에미리트(UAE) 기관 4곳, 말레이시아 2곳, 인도네시아 1곳도 목록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은 전달받은 즉시 반발에 나섰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번 조치는 중국 기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결정“이라며 "미국이 상호 신뢰와 호혜적 관계의 원칙에 따라 실수를 바로잡기를 바란다"고 강하게 전했다.

 

홍콩 링난대 장바오후이 아시아·태평양연구센터 주임은 "이번 조치는 미국이 안보를 이유로 중국에 대한 기술 수출 통제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이라며 "중국의 부상에 대한 미국의 커지는 불안감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