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0 (수)

  •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6.8℃
  • 서울 8.6℃
  • 흐림대전 10.3℃
  • 흐림대구 9.1℃
  • 울산 8.9℃
  • 흐림광주 9.7℃
  • 흐림부산 12.6℃
  • 흐림고창 8.8℃
  • 흐림제주 10.3℃
  • 흐림강화 8.4℃
  • 흐림보은 9.7℃
  • 흐림금산 8.5℃
  • 흐림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9.0℃
  • 흐림거제 11.1℃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중국, 전자제품 생산,수출,소비에서 세계 1위 등극해

중국이 세계 최대의 전자제품 생산국과 수출국, 소비국이란 타이틀을 차지하며 세계 1위에 등극했다. 지난해 중국의 휴대폰, 컴퓨터, TV 생산량은 세계 생산량의 90%, 90%, 7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일 선전에서 열린 2019년 전국 전자정보업계 업무 좌담회에서 취샤오제(曲曉杰) 중국 공업정보화부 전자정보국 소비전자처 처장에 따르면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전자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취샤오제 처장은 “산업 배치와 기술 응용, 산업 서비스 능력은 세계 선두”라고 전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은 휴대폰 18억 대, 컴퓨터 3억 대, TV 2억 대를 생산한 것으로 보고됐다.

 

중국은 또 세계 최대의 전자제품 소비국으로 이름 올렸다. 지난해 중국 시장의 스마트폰, 데스크톱 컴퓨터(PC), TV 출하량의 세계 점유율은 각각 27.8%, 20%, 20%를 기록했다.

 

수출 규모로 볼 때 지난해 휴대폰, 컴퓨터, TV, 음향기기 등 주요 전자제품 수출액은 2947억 달러로 중국 대외무역 수출 총액의 약 12%에 달하는 양을 차지한 것이다.

 

중국 전자정보산업발전연구원의 루산(廬山) 원장은 좌담회에서 “세계 전자제품 수요 둔화, 스마트폰과 노트북의 수요 하락, 내수 시장 침체가 전자제품의 국내 판매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E-reader(전자책 단말기), 스마트 음향기기를 대표주자로 하는 신형 전자제품을 비롯해 5G폰, 폴더블폰 등 첨단 제품, VR게임, ‘중국판 GPS’ 베이더우 등 새로운 소비 모멘텀이 전자정보 제조업을 위해 새로운 시장 잠재력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하며 기대감을 표했다.

 

취샤오제 처장은 “올해에는 고화질 동영상 산업 발전을 추진하는 한편 가상현실(VR) 산업 발전, 스마트 건강 양로 산업 발전, 소비전자 스마트화 전환 및 업그레이드 등 3대 중점 과제를 성공적으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