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0 (수)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12.5℃
  • 맑음서울 8.0℃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2.0℃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3.0℃
  • 맑음고창 10.5℃
  • 흐림제주 15.4℃
  • 구름많음강화 5.0℃
  • 맑음보은 4.8℃
  • 구름많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10.3℃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中 의료미용 산업 진출, '청두'를 핵심 전진기지로 삼아야

중국 의료미용 시장에 진출하려는 국내 기업들이 내륙의 청두(成都)를 핵심 전진기지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한국무역협회 청두 지부가 8일 발표한 '중국 의료미용 산업 동향 및 우리 기업 진출방안'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의료미용 시장은 전년 대비 28% 증가한 2245억 위안 규모를 기록했다.

 

이는 미국, 브라질에 이어 세계 3위 수준이다. 최근 중국은 성형시술 경험자가 1020만 명에 달한다고 보고된 바 있다.

 

최근 중국의 의료미용 산업은 O2O 플랫폼 활성화, 인터넷 금융상품 접목, 투명한 시장환경 조성 등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쓰촨성 청두시는 상하이, 베이징에 이어 중국의 세 번째 의료미용 대표도시다. 100여 개 의약 연구·개발(R&D)기구, 20여개 의학 대학원이 소재하고 잠재 소비자는 380만 명 이상일 것이라 예측됐다.

 

작년 6월에는 '의료미용의 도시'로 지정돼 인재 양성, R&D, 기업 육성, 감독 강화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에 있다.

 

보고서는 빠르게 발전하는 중국 의료미용 산업을 기회 삼아 우리 기업들이 ▲의료미용 플랫폼 마케팅 ▲합법적인 최신 시술 개발 ▲남성·청년·중서부 등 잠재력 큰 시장 공략 ▲청두시 산업 장려정책 활용 등에 힘을 기울일 것을 주장했다.

 

무역협회 청두지부 김희영 차장은 "중국은 기술에 대한 신뢰 부족 및 부작용 우려, 한류 등으로 여전히 한국의 의료미용 서비스에 기꺼이 지갑을 여는 소비자가 많다"라며 "청두를 발판으로 우리 기업들의 활발한 중국 진출을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