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8 (월)

  • 맑음동두천 17.6℃
  • 맑음강릉 12.5℃
  • 맑음서울 15.9℃
  • 구름많음대전 18.7℃
  • 구름조금대구 20.7℃
  • 구름조금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19.6℃
  • 연무부산 17.2℃
  • 구름많음고창 17.8℃
  • 맑음제주 16.8℃
  • 맑음강화 15.5℃
  • 맑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19.8℃
  • 맑음경주시 21.6℃
  • 구름조금거제 19.5℃
기상청 제공

오늘의 중국

중국, 4개월째 금 사재기 '경기둔화 대응 움직임?'

각국 중앙은행들의 금 매수에 나선 가운데 중국 인민은행도 4개월 연속 금을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인민은행이 지난달 금 보유량을 1,885.5t(6,062만온스)으로 11.2t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말 현재 인민은행의 금 보유고 가치는 785억 달러(약 89조3,000억 원)를 기록했다.

 

인민은행은 지난해 12월 9.95t, 올해 1월 11.8t, 2월 9.95t에 이어 넉 달 연속으로 금을 사들이고 있다.

 

올해 말까지 매수세가 이어지면 중국은 러시아에 이어 세계 2위의 금 매입 국가가 될 전망이다.

 

현재 중국이 보유한 금 규모는 약 800억 달러 가치에 달하지만 3조 달러가 넘는 외환보유고를 감안하면 전체 자산의 약 3% 정도만 금으로 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1위 금 매입국인 러시아가 외환보유고의 19%를 금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과 큰 차이가 난다.

 

세계금위원회(WGC)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중앙은행은 1967년 이후 반세기 만에 가장 많은 651.5t의 금을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러시아 중앙은행의 매수량이 274t 이상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정부는 미국 달러에 대한 의존을 낮추는 것을 목표로 지난 10년간 금 보유량을 4배가량 늘린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올해 2월에도 금 보유량을 지난해 11월 이후 최대인 31t가량 늘린 수치를 기록했다.

 

한편 미·중 무역전쟁이 봉합 국면에 있기는 하지만, 중국에 경기 둔화 징후가 뚜렷한 와중에 중앙은행이 금 매수에 나섰다는 점이 주목되고 있다.

 

미·중 무역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달러화 자산에 대한 의존도를 낮춰 위험을 줄이기 위한 행보로 여론은 분석하고 있다.

 

앞서 인민은행은 중국 경제의 경착륙 위험이 제기된 2015년 중반부터 2016년 10월까지 거의 매달 금 보유량을 늘리며 매입 행진을 벌인 바 있다.

 

인민은행은 2015년 중반 6년 만에 처음으로 금 보유량을 1천657.8t으로 57% 늘렸다고 발표했으며 2016년 10월부터 지난해 말까지는 매입을 중단했다.

 

현재 금 현물은 온스당 1,292달러 수준이며 골드만삭스는 향후 12개월 내 1,450달러로 오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