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8 (월)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15.0℃
  • 맑음대전 18.0℃
  • 맑음대구 19.9℃
  • 구름조금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18.9℃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8.5℃
  • 맑음제주 15.8℃
  • 맑음강화 15.3℃
  • 맑음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저우언라이 인물탐구] <4> 물이 차오르면 누구나 젖는다

야오원위안의 해서파관 비판은 시간이 갈수록 정치화했다. 하지만 저우언라이 등 중난하이 지도자들은 여전히 그 정치화는 필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피하려 노력을 했다.

야오원위안의 해서파관 비판은 시간이 갈수록 정치화했다. 하지만 저우언라이 등 중난하이 지도자들은 여전히 그 정치화는 필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피하려 노력을 했다.

 

물이 차오르면 물속에 있는 모든 것은 절로 젖는다. 피신처는 물밖에 있다. 물길을 피하는 유일한 방법은 물속에서 나오는 것이다. 그러나 왕왕 사람들은 차오르는 물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러려 노력한다. 

 

문화대혁명의 소용돌이는 점점 가팔라졌다. 저우언라이周恩来 등 중난하이中南海의 지도자들은 그것을 인식은 했지만, 그 위험 정도에 대한 판단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1966년 2월 6일 열린 '문화혁명오인소조'의 보고는 그런 인식 수준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었다. 당일 저우언라이는 베이징北京에서 일상 업무를 보던 류샤오치刘少奇, 덩샤오핑邓小平 등과 함께 문화혁명오인소조의 문화 학계의 토론 현상에 대해 보고를 받는다. 문화혁명오인소조의 조장은 베이징 시장 펑전彭真이었다.

 

펑전은 보고에서 "작금의 토론(해서파관에 대한 비판과 이 비판에 대한 비판)은 순수한 학술적 토론이고 정치적 토론이 아니다. 해서파관의 작가 우한吴晗은 펑더화이彭德怀와 어떤 관계도 없다."고 결론을 내린다. 저우언라이 등도 이 펑전의 보고에 전적으로 동의했다. 펑전은 이 내용을 정리해 2월 8일 당시 우한武汉에 머물던 마오쩌둥毛泽东을 찾아 보고를 한다. 마오쩌둥 역시 별다른 반대 의견을 내지 않았다. 펑전은 2월 12일 정식으로 관련 내용을 정리한 정식 보고서를 발표한다. 


그러나 마오쩌둥의 속내는 달랐다. 중국 사료에 따르면 마오쩌둥은 이때 펑전과 베이징에 대해 '베이징은 물도 들어가지 못할 정도로 꽉 막힌 독립 왕국'이란 인상을 가지게 됐다. "펑전도 가만히 두면 안 되겠어." 바로 이때 마오쩌둥의 마음속에 싹튼 생각이다. 

 

1966년 들어 중국 정치 상황은 더욱 긴박하게 돌아간다. 3월까지 베이징을 벗어나 지역 농촌의 농업생산을 살피던 저우언라이 역시 3월 들어서는 당 중앙의 회의가 빈번해지면서 운신의 폭이 좁아졌다. 마오쩌둥은 1966년 3월 17일부터 20일간 경치 좋은 항저우杭州에서 정치국 상무위원회 확대회의를 연다. 당시 회의에는 저우언라이, 류샤오치, 덩샤오핑, 펑전 등이 모두 참석했다.

 

마오쩌둥은 회의에서 당시 계급투쟁이 사회 곳곳으로 확산되야 한다고 강조한다. 교육, 출판, 신문, 문예, 영화 등 각 분야에 계급투쟁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마오쩌둥은 회의에서 당시 중앙선전부를 강력히 비판을 했다. "좌파를 지지하기는커녕, 오히려 좌파를 억압하고 있다."라는 것이었다.

 

3월 31일에는 상하이上海에서 캉성康生1898~1975.12이 베이징에 와 저우언라이와 펑전 등에게 28일에서 30일간 있었던 마오쩌둥의 3차에 걸친 대화의 내용을 상세히 전한다. 캉성은 "마오쩌둥 주석은 펑전 베이징 시장과 루딩이陆定一 문화부 부장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면서 비판했다"며 "만약 계속 나쁜 이들을 비호한다면 베이징 시 위원회, 중앙선전부, 문화혁명오인소조 등을 모두 해체할 것이라 경고했다"고 전했다.  캉성은 또 마오쩌둥이 "야오원위안姚文元의 비판에서 시작된 계급투쟁은 이미 거스를 수 없는 대세"임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나 당시 중국은 정치 투쟁이 중요하던 시기가 아니었다. 이제 막 대약진 운동의 피해에서 벗어나려 하던 1966년 3월 8일 중국 싱타이邢台에서는 7.2급의 대형 지진이 발생, 수많은 이재민이 발생했다. 저우언라이는 31일 강성을 만난 그날 밤 바로 피해지역 일대를 돌면서 구재 활동을 독려한다. 이어 4월 2일 저우언라이는 마오쩌둥과 중앙서기처에 편지로 보고를 한다.

 

31일 저녁 스자좡(石家庄)에 도착했다. 4월 1일에는 2차 지진 현장에 도착해 현지 상황을 살폈고, 저녁에 싱타이에 도착했다. 2일에서 6일까지는 한단(邯郸)등지를 시찰할 예정이다.
앞으로 현지 지역을 상황을 살피며 열흘에 한번 정도 베이징에 돌아갈 생각이다. 
급한 일이 있으면 펑전 동지에게 연락하도록 하시오.

 

이런 저우언라이의 계획은 다시 정치 계급투쟁이 격화되면서 무산되고 만다. 중앙서기처가 학술 비판과 관련한 회의를 4월 9일, 11일과 12일 연다. 저우언라이는 이 회의에 참석해야 했다. 회의에서 캉성은 다시 마오쩌둥의 비판 내용을 전한다. 회의는 앞서 당 중앙이 지지했던 문화혁명오인소조의 보고서를 취소한다. 이 같은 보고서가 당 중앙 의견으로 배포되는 오류를 저지른 것에 대해 저우언라이 등 당 중앙 지도자들은 반성을 해야 했다. 

 

이렇게 문화대혁명의 불길을 그야말로 절정을 향하고 있었다. 타오른 불길을 모든 것을 가차 없이 삼키기 시작한다. 그 혁명의 불길 속에 1차 희생자들의 윤곽도 점차 분명해진다. 황포군관학교 출신의 뤄루이칭罗瑞卿 1906.5.31—1978.8.3 당시 국방위원회 부주석은 1965년 12월 확대회의를 통해 당정 직무를 박탈당했다. 1962년 서기처 서기가 된 이래 1965년 당시 문화부장을 겸임했던 루이딩 역시 1966년에는 사인방에 의 감옥에 갇히게 된다. 같은 해 1956년 8기 일중전회를 통해 중앙서기처 후보서기를 역임하던 양상쿤杨尚昆1907.5~1998. 9 역시 옥살이를 하게 된다.
다음 이야기는 이들이 어떻게 문화대혁명의 불길 속에 타들어 갔는지를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