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9 (화)

  • 흐림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6.8℃
  • 구름많음서울 9.3℃
  • 구름조금대전 10.4℃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8.5℃
  • 구름많음광주 12.4℃
  • 맑음부산 9.6℃
  • 흐림고창 8.1℃
  • 구름많음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9.3℃
  • 구름많음보은 6.7℃
  • 구름많음금산 7.1℃
  • 구름많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5.1℃
  • 구름조금거제 11.1℃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리커창, 세계 경제 둔화 속 中 안정 위해 '실질금리 낮출 방침' 으로 경제 둔화에 대응

리커창 중국 총리는 세계 경제가 성장 둔화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하며 중국은 실질 금리를 낮추고 기업 자금조달을 원활하게 하는 방법으로 경제 둔화에 대응할 것으로 밝혔다.

 

리 총리는 28일 중국 하이난에서 열린 2019 보아오포럼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세계 경제는 성장 둔화와 불확실성 증가에 직면해 있다"며 "보호무역주의가 기승을 부리고 있으며 이로 인한 무역과 투자 부진이 세계 경제를 짓누르고 있다. 국제 사회의 지형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보호무역주의’를 언급하며 미·중 무역전쟁이 경제 불확실성의 주요 요인이라고 꼬집어 이야기한 것.

 

리 총리는 "중국은 이에 대응해 실질금리 수준을 낮추고 기업의 자금조달을 원활하게 할 예정"이라며 "중국은 경제 성장 둔화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정책적 도구를 가지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실질 금리를 어느 정도까지 조정할 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세계는 지금 경제 둔화 위험이 있지만 중국 내 경제는 꽤 낙관적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리 총리는 "세계 경제 수요가 약해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중국은 타깃형 부양책으로 안정을 유지중"이라며 "중국의 건전한 경제 성과는 양적완화 또는 대규모 부양책에 의존한 결과 아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주요 경기지표를 1년 내내 적절한 범위 안에서 유지하려는 정책 목표를 견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부터 베이징에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국이 불만을 제기해온 중국 시장 접근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리 총리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외국인 투자 진입금지 영역을 계속 축소하고 있으며 이달 외상투자법을 승인하고 시행을 위한 절차도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졋다. 또한 연말까지 세부 규정 초안을 마련해 모든 기업을 동등하게 대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더해 리 총리는 "통신, 헬스케어, 교육, 운수, 인프라, 에너지, 자원 등 분야에서 시장을 더 개방할 것"이라며 "물론 시장 개방 과정에서 홍콩, 대만, 마카오 투자자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도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