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9 (화)

  •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2.5℃
  • 흐림서울 13.1℃
  • 흐림대전 16.1℃
  • 흐림대구 14.6℃
  • 구름조금울산 14.2℃
  • 광주 14.6℃
  • 구름많음부산 14.6℃
  • 흐림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16.9℃
  • 흐림강화 13.5℃
  • 흐림보은 13.9℃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5.0℃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유럽 정상들, 中 일대일로 참여 원한다 밝혀 '상호작용 좋은 예'

 

유럽의 정상들이 “일대일로 참여를 원한다” “중국을 ‘전략적 라이벌’이라고 부른 것은 중국에 대한 칭찬”이라며 중국에 화해 제스처를 내민 것으로 전해졌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지난 26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유럽 국가들은 여전히 중국의 일대일로 참여를 원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중국을 ‘전략적 라이벌’이라고 부른 것은 중국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의미로 중국에 대한 칭찬"이라고 해명했다.

 

시 주석과 유럽 정상들과의 만남은 시 주석이 프랑스를 국빈 방문하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EU의 주요 인사인 메르켈 독일 총리와 융커 EU 집행위원장을 파리로 초청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 모임에서 “유럽도 중국이 추진하고 있는 일대일로 참여를 여전히 원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일대일로에 대해 EU에서 약간의 논쟁이 있지만 유럽의 국가들은 긍정적인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우리는 일대일로 프로젝트를 상호작용의 좋은 예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융커 EU 집행위원장도 “중국을 ‘전략적 라이벌’이라고 언급한 것은 중국의 영향력이 그만큼 커졌다는 의미로 중국에 대한 칭찬”이라고 말했다. EU는 이달 초 정책 보고서에 중국을 ‘전략적 라이벌’이라고 정의한 바 있다. 융커 집행위원장은 “중국은 라이벌 이라는 단어를 좋아하지 않을 것이지만 그 의미는 칭찬”이라고 해명했다.

 

이뿐 아니라 이들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반대를 분명하게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우리의 공통된 목표는 새로운 무역 분쟁과 고립주의 정책을 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에 대해 "중국은 자유무역을 지지하고 있으며, 중국 경제를 더욱 개방할 것"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