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9 (화)

  • 구름많음동두천 6.3℃
  • 구름많음강릉 6.8℃
  • 구름많음서울 8.9℃
  • 구름많음대전 9.7℃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8.4℃
  • 흐림광주 12.2℃
  • 맑음부산 9.3℃
  • 구름많음고창 7.8℃
  • 구름많음제주 15.0℃
  • 구름많음강화 6.6℃
  • 구름많음보은 5.8℃
  • 구름많음금산 6.6℃
  • 구름많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LG화학, 중국 신재생에너지 신차 목록에 올라 고성장 기회 잡나

LG화학에서 배터리를 공급하는 전기차 모델이 중국 신재생에너지 신차 목록에 포함됨에 따라 LG화학이 2020년 이후 중국 전기차시장에서 성장할 것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22일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에 따르면 18일 중국 공신부가 발표한 신재생에너지 신차 목록에 LG화학이 배터리를 제공하고 있는 전기차가 포함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당장 전기차 배터리 납품으로 이어지거나 보조금 대상 전기차 배터리업체로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나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전기차시장에서 한국 배터리업체의 장기 성장이 전망되는 긍정적 소식인 것은 확실하다고 했다.

 

2015년 중국 전기차 보조금 대상에서 한국 배터리업체는 제외된 이후 국내 업체들의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실적은 전혀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중국의 보조금제도는 2021년부터 소멸되거나 크게 축소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만약 중국의 보조금제도가 사라진다면 기술적 차별성을 보유하고 있는 LG화학이 중국에서 많은 매출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2020년 하반기부터 중국 일반 자동차 배터리 매출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 LG화학은 중국 현지 자동차 배터리 증설을 빠른 속도로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은 2018년 말 기준으로 중국에서 자동차 배터리 생산능력이 5Gw가량이지만 2019년 말에는 20Gw, 2020년 말에는 30Gw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측됐다.

 

2018년 기준으로 중국의 순수전기차(BEV) 판매량은 77만대로 전했다. 2017년보다 68.6% 성장한 수치다. 향후 3년 동안에도 한 해 평균 40%이상의 고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백 연구원은 “LG화학은 이번 중국 신재생에너지 신차 목록에 올라 2020년 이후 중국시장에서 실적을 늘릴 수 있는 긍정적 신호를 받은 것”이라며 “앞으로 전지사업부를 통한 기업가치 증가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LG화학은 2019년과 2020년에 각각 매출 5조 원, 7조7천억 원을 올릴 것으로 예상됐다. 영업이익은 각각 1750억 원, 308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