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3 (화)

  • 맑음동두천 14.1℃
  • 구름조금강릉 11.0℃
  • 연무서울 16.4℃
  • 흐림대전 17.6℃
  • 흐림대구 12.9℃
  • 흐림울산 12.0℃
  • 흐림광주 17.0℃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15.2℃
  • 흐림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2.3℃
  • 흐림보은 13.3℃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9.8℃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삼성, 2019년 상반기가 문제다

중국 전문가들이 올 상반기 삼성의 폭발적인 성장이 잠시 멈출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그동안의 폭발적인 성장을 뒤로 잠시 칩거에 들어갈 것이라 예측했다.

 

 

특히 현재 메모리반도체 수익에 의존도가 너무 치나치게 높아, 어쩔 수 없다고 중국 전문가들은 봤다고 환추스바오 등이 16일 전했다. 실제 반도체시장연구기구인 IC 인사이트는 최근 반동체 경기가 하락하면서 삼성의 2019년 경영수익이 19.7% 하락할수 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는 만약 그렇다면 삼성은 2년 연속 세계 반도체 1위 회사라는 왕좌를 잃게 된다고 지적했다. 삼성의 왕좌는 인텔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중국 IT업계는 반도체 저장장치가 삼성을 세계 1위의 왕좌에 올렸다가 다시 그 왕좌에서 물러나게 한 주인공이라고 꼬집었다.

 

 

반도체 시장에서 삼성의 점유율은 2015년 4분기 15.6%에서 2018년 3분기 32.2%까지 상승했다. 삼성의 이익은 387.5%가 늘었다.

 

 

삼성 반도체와 대비를 이루는 게 삼성스마트폰이다. 여전히 세계 판매 1위를 차지하고 매출규모는 반도체를 넘어서지만, 삼성 그룹 수익기여도를 보면 겨우 12.6%에 머문다.  최근 삼년간 삼성의 메모리반도체에 대한 의존도는 갈수록 늘어왔다.

 


삼성의 이 같은 변화는 그동안 인터넷 발달에 따른 메모리 반도체 호황 때문이었다. 삼성은 호황을 잘 읽었고, 빠르게 적응했다. 

 

 

시장이 호황을 구가하는 데, 그동안 메모리반도체 생산업체는 세계 14곳에서 5곳으로 줄었다.
삼성은 SK하이닉스 등과 함께 시장의 독점적 지위를 구가했고, 결국 지난해 5월 중국 당국의 반독점위반 협의로 조사를 받게 됐다. 

 

 

현재 삼성은 2019년 하반기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바닥을 치고 반등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하지만, 2018년 이래 스마트폰 시장은 정체돼 있고, 인터넷 관련 분야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중국에서 새로 그 싹을 키우는 몇몇 반도체 회사들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

 

 

중국의 이들 개별회사들의 반도체 시장 점유율을 5%대 안팎으로 삼성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지만, 시장 가격을 삼성이 혼자 주도하는 시대가 저물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중국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중국 전문가들도 2021년쯤 접는 스마트폰과 5G 시대가 도래하면서 전세계적으로 새로운 메모리반도체 시장 호황이 도래할 것으로 봤다.  그리고 삼성의 영광은 잠시의 칩거 뒤에는 다시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중국 전문가들은 최근 몇 년의 호황으로 삼성은 그 누구보다 많은 현금을 확보하고 있다.

 

 

삼성은 이 돈을 자동차부분과 인공지능등에 투자하려고 있으며 삼성의 투자 영역은 미래의 반도체 시장과 가장 밀접한 연관을 지닌 곳들이라고 중국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다만 삼성의 그동안 화려했던 성과는 2019년 보기 힘들 수 있다며 “그 것은 역동적 성장을 해 온 삼성입장에서 ‘심심

한 평범한 날들’이 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다만 삼성의 그동안 화려했던 성과는 2019년 보기 힘들 수 있다며 “그 것은 역동적 성장을 해 온 삼성입장에서 ‘심심한 평범한 날들’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