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수)

  • 구름조금동두천 7.1℃
  • 맑음강릉 16.6℃
  • 박무서울 9.1℃
  • 박무대전 9.3℃
  • 연무대구 12.3℃
  • 맑음울산 11.3℃
  • 박무광주 10.4℃
  • 맑음부산 13.8℃
  • 구름많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11.2℃
  • 구름조금강화 3.6℃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1 [중국-시사/경제]

중국, 스텔스 잡는 첨단 레이더 개발..'게임 체인저 등장?'

중국 무기업체가 최근 F-22, F-35 등 미국 스텔스 전투기를 잡아낼 수 있는 첨단 레이더를 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전자기술집단(CETC) 연구팀이 테라헤르츠파(T-ray) 레이더 프로토타입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연구팀은 현재 2세대 프로토타입을 개발 중이라고 전했다.

 

전자기파인 T-ray는 1초에 1조까지 진동하는 주파수를 가졌다. 각종 신소재 개발에 응용될 수 있어 과학계 초미의 관심사로 각광받고 있다. T-ray 레이더는 플라스틱, 나무 등 비(非) 이온화 물질은 투과하고, 금속 물질에서는 반사하는 성질을 이용해 수백m 밖에 있는 은폐된 무기를 발견 가능하다.

 

F-22, F-35 등 미국의 스텔스 전투기는 기체에 특수 도료를 칠해 적의 레이더파를 흡수해 잡아내기 힘들었다. 하지만 T-ray는 이 특수 도료를 투과해 전투기 금속 표면에 반사돼 나옴으로써 스텔스 기능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

 

이 장비가 현실화하면 레이더 기술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게임 체인저'의 등장이라 기대를 받아왔다.

 

그동안 테라헤르츠파는 군사용으로 활용하기 어려웠는데, 그 까닭은 생성기 대량 산출에 한계가 있고 저출력만 가능했기 때문이었다.

 

중국 전문가들은 “해당 기술이 대(對)스텔스 측면에 적용하기에는 해결할 문제들이 남아있지만, 공대지 정찰에는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아직 고급 스텔스 전투기 탐지에는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