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수)

  • 구름조금동두천 7.1℃
  • 맑음강릉 16.6℃
  • 박무서울 9.1℃
  • 박무대전 9.3℃
  • 연무대구 12.3℃
  • 맑음울산 11.3℃
  • 박무광주 10.4℃
  • 맑음부산 13.8℃
  • 구름많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11.2℃
  • 구름조금강화 3.6℃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1 [중국-시사/경제]

中, 자동차 판매량 첫 마이너스 성장….먀오”마이너스 성장 나쁜 것 아냐”

지난해 중국 자동차 판매량이 28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중국 자동차 산업의 하향세가 아니냐는 우려를 보이고 있다.

 

먀오웨이(苗圩) 공업정보화부 부장은 해당 우려에 대해 “(자동차 판매량) 마이너스 성장이 나쁜 일만은 아니다”며 “현재 공업정보화부는 관련 부처와 함께 새로운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먀오 부장은 지난 1월29일 국무원 신문판공실 정례브리핑을 가졌다. 먀오 부장은 “지난해 중국 자동차 생산 증가액과 업계 주 영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각각 4.9%, 2.9% 오르는 데 그쳐 2017년에 비해 증가세가 부진했다”며 “그러나 마이너스 성장에 진입한 것은 아니다”라고 단호히 말했다. 또한 “이러한 결과는 자동차 업계의 제품 구조 조정과 산업구조 조정이 효과를 내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중국 자동차 판매량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것은 내외부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정례브리핑에 따르면 자동차 산업의 마이너스 성장은 외부적 요인으로 차량 구매 및 운행 제한, 범칙금 증가, 주차난 등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내부적으로는 기업 구조조정과 발전방식 전환이 더딘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먀오 부장은 이들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이냐는 질문에 “기업은 제품 구조 조정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답했다. 덧붙여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은 고속 성장을 보이고 있고, 미리 진출한 기업들은 성장의 과실을 맛보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기업이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에 뛰어들어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자동차 판매량 마이너스 성장이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며 “오늘날과 같이 기업에 경쟁력이 요구되는 시기는 적자생존의 시장 원리를 통해 자원과 생산•판매가 우수기업에 더욱 집중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먀오 부장은 “공업정보화부는 관련 부처와 함께 노후 차량 교체 가속화, 농촌 지역 자동차 보급 확대, 중고차 유통환경 개선, 신에너지 자동차 보급•응용 촉진 등과 같은 정책을 새로 마련하고 있다”며 “내수시장을 활용해 전체 자동차 산업의 발전을 이끌어 갈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