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9.2℃
  • 구름조금강릉 6.8℃
  • 흐림서울 10.5℃
  • 구름많음대전 11.6℃
  • 구름조금대구 10.0℃
  • 구름조금울산 9.3℃
  • 구름많음광주 12.7℃
  • 구름조금부산 10.2℃
  • 흐림고창 8.1℃
  • 구름조금제주 15.0℃
  • 흐림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9.4℃
  • 흐림강진군 12.5℃
  • 구름조금경주시 6.5℃
  • 구름조금거제 11.4℃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LCD TV 출하대수기준, 저가 시장 공략으로 중국이 한국 앞질렀다

지난해 세계 액정표시장치(LCD) TV 시장에서 출하 대수 기준으로 처음으로 중국이 한국을 앞질렀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업체들이 프리미엄 전략을 통해 고가·대형 TV 중심으로 전략을 전환한 반면, 중국 업체는 저가 시장 공략을 강화한 것이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달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세계 LCD TV 출하대수는 모두 1억5216만5000여대이며, 이 중 중국 업체가 31.9%(4856만1000여대)를 차지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은 4658만4000여대(30.6%)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본 2218만9000여대(14.6%), 유럽 421만4000여대(2.8%), 미국 358만2000여대(2.4%), 대만 289만6000여대(1.9%) 등의 순이었다.

 

중국이 LCD TV 출하 대수에서 한국을 제치고 최초로 1위에 올라 이목을 집중시켰다.

 

IHS마킷 측은 “LCD TV 패널 시장에서 중국이 2017년부터 한국을 앞서더니 지난해부터는 LCD TV 시장에서도 한국을 추월했다”며 “디스플레이 업계에서 중국의 급부상은 결국 TV 세트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결과는 세계 TV 시장 1, 2위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프리미엄 제품 중심으로 제품 전략을 전환한 이후 나와 전략을 전환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기술 격차를 통해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프리미엄 제품 비중을 높였으며 저가 제품 생산 비중을 크게 줄였다.

 

업계 관계자는 “프리미엄 TV 중요성이 커지면서 최근에는 대수 보다는 판매 금액을 기준 점유율에서 더 중요하게 보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