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0 (수)

  •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6.8℃
  • 서울 8.6℃
  • 흐림대전 10.3℃
  • 흐림대구 9.1℃
  • 울산 8.9℃
  • 흐림광주 9.7℃
  • 흐림부산 12.6℃
  • 흐림고창 8.8℃
  • 흐림제주 10.3℃
  • 흐림강화 8.4℃
  • 흐림보은 9.7℃
  • 흐림금산 8.5℃
  • 흐림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9.0℃
  • 흐림거제 11.1℃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한·중 양국 동물약품 인·허가 MOU 체결

한·중 양국 동물약품 인·허가 기관 간 MOU가 체결돼 화제다.

 

지난 11일,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중국 수의약품감찰소(농업농촌부 소속)는 베이징에서 동물약품 인·허가 정보 및 기술교류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해 9월 검역본부는 중국 수약대회(중국 우환)에서 양국의 동물약품 산업 발전을 위한 정보교류와 공동연구 등을 추진할 수 있도록 협력 방안을 중국 수의약품감찰소에 제안했다. 11월부터 중국 수의약품감찰소장과 관계자를 초청해 양 기관 간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협의했고 결과 올해 2월 합의안을 도출했다.

 

중국 동물약품 시장은 2017년 기준 약 70억 5000만불(약 7조 9000억원) 규모로, 세계시장(약 34조)의 약 23%를 차지하는 거대 시장이다.우수한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의 한국산 동물약품이 중국의 등록 및 평가기준에 대한 정보 부족과 까다로운 인·허가 절차 등으로 중국 시장 진출의 장벽이 돼왔던 점을 감안할 때 이번 MOU는 중국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시발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양 기관은 앞으로 동물약품의 관리제도, 평가, 검정 및 검사기법 등에 대한 정보 교류 및 공동 연구, 신약 및 생약제제 평가 기술교류 등 6개 분야에 대한 기술교류를 진행할 계획이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이번 MOU 체결에 따라 양 기관 간 전문가 파견, 수입등록 허가·평가 기준에 대한 정보교류 및 시험·검사 방법 등에 대한 기술교류, 정기적 공동 심포지엄 개최 등을 통해 국산 동물약품의 중국시장 수출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