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화)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7.1℃
  • 연무서울 10.6℃
  • 연무대전 12.5℃
  • 맑음대구 15.0℃
  • 맑음울산 13.1℃
  • 연무광주 12.1℃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9.1℃
  • 박무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5.2℃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2.5℃
기상청 제공

1 [중국-시사/경제]

한·중국 항공회담 결과, 항공편 주 70회 늘어난다!

오늘 국토교통부는 한·중국 항공회담을 통해 중국과 한국을 오가는 항공편이 주 70회 늘어난다고 전했다. 여객은 주 548회에서 608회로 60회 늘고 화물은 주 44회에서 54회로 10회 증대로 결정됐다.

 

2014년 이후 5년 만에 열린 항공회담의 성공적인 협상 타결로 중국 운항 확대를 원하는 국적 항공사들의 추가 노선 취항이 가능해질 전망이다.한중 양국은 회담을 통해 운수권 설정과 관리방식을 바꾸기로 합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에 각기 설정돼 관리된 한·중 간 70개 노선에 대해 운수권이 앞으로는 한국과 중국의 모든 권역을 4개 유형으로 나누고 유형별 총량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4개 유형은 ▲한국 허브공항(인천)~중국 허브공항(베이징·상하이, 주 129회) ▲ 한국 지방공항~중국 허브공항(주 103회) ▲한국 허브공항~중국 지방공항(주 289회) ▲한국 지방공항~중국 지방공항(주 87회)이다.

 

이에 따라 1개 항공사가 1개 노선을 독점하는 '1노선 1사제' 구조가 깨지고, 핵심노선을 제외한 지방노선에선 최대 주14회까지 2개 항공사가 운수권 범위 안에서 자유롭게 운항이 가능하다. 한국은 대구, 양양, 청주, 무안, 김해, 제주 등 6개, 중국은 옌지, 광저우, 선전, 선양, 장가계 등 41개다. 현재 운항이 불가능한 청주~장가계, 대구~하얼빈, 양양~난징 등의 노선도 신설될 계획이다.주요 거점 도시 간 핵심노선 운수권도 늘어난다. 핵심노선은 12개로 인천~베이징·상하이·광저우·선전·톈진·옌지·선양·다롄, 부산~베이징·상하이, 김포~베이징·상하이다.

 

여객 운수권의 경우 베이징 다싱 신공항이 오는 9월 말 개항 예정임을 고려해 인천~베이징 노선은 주 14회로 늘어난다. 인천~상하이와 부산~상하이도 각각 주 7회씩 확대된다.

 

화물 운수권은 주 10회 증대되고, 화물 운송이 가능한 지점도 7개에서 10개로 더 늘어나 기대를 높였다.

 

이번 협상을 통해 확보된 중국 추가 운수권은 이르면 다음달 항공교통심의위원회를 통해 배분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