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화)

  •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20.0℃
  • 연무서울 14.4℃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9.5℃
  • 맑음울산 15.2℃
  • 연무광주 16.3℃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3.2℃
  • 맑음제주 13.3℃
  • 맑음강화 9.8℃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5.7℃
  • 맑음강진군 15.2℃
  • 맑음경주시 19.2℃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1 [한시백잔]

송중훈의 한시백잔 (29) - 꽃피는 시절에 병든 몸 문 굳게 닫아 걸고

 

花時人病閉門深
强折花枝對酒吟
惆愴流光夢中過
賞春無復少年心

 

화시인병폐문심
강절화지대주음
추창유광몽중과
상춘무부소년심

 

 

꽃피는 시절에 병든 몸 문 굳게 닫아 걸고
억지로 꽃가지 꺾어 술 마시며 시를 읊네
서글퍼라 세월은 꿈속에서 지나가고
봄을 즐김에도 젊었을 때 마음은 이제는 다시 없네
조선, 이달, 병중에 꽃 꺾어 들고 술 마시다
 

 

송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