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화)

  • 맑음동두천 17.1℃
  • 구름조금강릉 21.5℃
  • 연무서울 16.7℃
  • 맑음대전 19.1℃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6.7℃
  • 맑음제주 15.6℃
  • 구름많음강화 11.8℃
  • 맑음보은 18.9℃
  • 맑음금산 19.0℃
  • 맑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20.3℃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1 [중국-시사/경제]

中, 1~2월 산업생산 전년 대비 5.3% 증가에 그쳐..."자동차 생산 부진이 영향"

중국의 1~2월 산업생산이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신화망(新華網)과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국가통계국이 지난 14일에 내놓은 주요 경제지표를 통해 1~2월 산업생산이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했다고 밝혔다. 예상 중앙치 5.5%에 밑도는 수치로 나타났다.

 

1~2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작년 12월의 5.7%보다 감속한 것으로, 2008년 리먼 브러더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2월 3.8% 신장 이래 10년 만에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시장에서는 반도체와 자동차 생산의 부진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하고 있다.

 

같은 기간 경기 활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소매판매액은 지난해 11월 15년 만에 최저치인 8.1%를 기록한 뒤 반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또한 같은 기간 고정자산 투자는 6.1%를 기록해 시장 추정치인 6.0%를 웃돌았다. CNBC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경기둔화에 대응해 작년 하반기부터 지방정부의 인프라 투자를 독려한 것이 상승 요인이라 분석했다.

 

CNBC에 의하면 중국 정부는 음력으로 쇠는 춘절(설)기간으로 인한 왜곡을 완화하기 위해 매년 주요 지표의 1~2월을 묶어서 한꺼번에 발표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중국 경제에 대한 보다 명확한 그림은 4월에 나타날 것이라 전했다.

 

한편, 중국의 작년 경제성장률은 6.6%로 1990년 이후 28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