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화)

  •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20.0℃
  • 연무서울 14.4℃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9.5℃
  • 맑음울산 15.2℃
  • 연무광주 16.3℃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3.2℃
  • 맑음제주 13.3℃
  • 맑음강화 9.8℃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5.7℃
  • 맑음강진군 15.2℃
  • 맑음경주시 19.2℃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1 [중국-시사/경제]

한·중 항공회담…중국 하늘길 확대 가능성 있을까?

한-중 정부간 항공회담이 13일부터 15일까지 중국 난징에서 진행된다. 본 회담을 통해 중국 하늘길이 더 넓어질지 여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1월 중국과 실무회담을 벌여 2014년 한중항공회담 이후 약 5년 만에 논의를 진행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 회담에서는 운수권 확대, 코드셰어(좌석 공유) 등을 중점으로 다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항공회담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운수권 확대 여부. 지난 2014년 항공회담에서 ‘17개 신규노선 개설, 운항횟수 주 90회 추가’ 등에 합의했지만 이후 별다른 논의 결과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항공업계 관계자는 “중국이 자국 항공산업 보호를 내세워 운수권 확대에 보수적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비해 중국 여객 수요는 계속 늘었고, 지난해 중국 노선 여객은 1611만 명으로 전년도보다 15.6% 가량 늘어난 추세를 보였다.

 

특히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이번 항공회담을 기대하고 있다. 회담 결과에 따라 그동안 대형항공사(FSC)들이 독점해온 중국 노선을 배분 받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황금노선’이라 불리는 인천~베이징 노선과 인천~상하이 노선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만 취항해왔다. 한국과 중국은 현재 산둥성과 하이난성에 한해서만 여객 및 화물 자유화 협정을 맺었기 때문에 나머지 지역에 여객기를 띄우기 위해서는 항공회담에서 운수권 확대에 합의하고 확보한 운수권을 정부가 항공사에 배분해야 가능하다.

 

한 저비용항공사 관계자는 “수익성 좋은 중국 노선에 들어갈 수 있다면 소비자에게도 다양한 선택지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