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수)

  • 흐림동두천 5.6℃
  • 맑음강릉 16.5℃
  • 흐림서울 8.4℃
  • 흐림대전 8.2℃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12.8℃
  • 구름많음광주 9.3℃
  • 맑음부산 13.2℃
  • 구름많음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10.8℃
  • 흐림강화 4.3℃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4.9℃
  • 구름많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6.3℃
  • 구름조금거제 8.8℃
기상청 제공

1 [중국-시사/사회]

인권비판 통했나…中, '신장 훈련소' 단계적 폐지 시사

중국 신장(新疆) 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 내 '직업훈련소'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권탄압 비판이 거센 가운데 중국 정부가 이를 단계적으로 폐지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신장 자치구 정부를 이끄는 쉐커라이티 자커얼 의장은 전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패널 세션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발언을 했다.

자커얼 의장은 "일반적으로 말해서 우리는 갈수록 더 적은 수의 사람들을 이 훈련소에 수용할 것이며, 언젠가는 사회가 훈련소를 더는 필요로 하지 않게 될 것"이라며 "그때는 훈련소가 점차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장 자치구는 1천100만 명의 위구르족 이슬람교도가 거주하는 지역으로, 2017년부터 중국 정부가 위구르인을 마구잡이로 잡아들여 최대 100만 명을 강제수용소에 구금했다는 언론과 국제기구의 고발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이들 시설이 극단주의 테러리스트의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교화하기 위한 '직업훈련소'로 운영된다며 국제사회의 비판에 맞서고 있다.

이 직업훈련소의 폐지 가능성을 시사한 것은 중국 정부 고위 관료 중 자커얼 의장이 처음이다.

자커얼 의장은 "이 훈련소에 수용된 사람의 수는 계속 바뀌고 있지만, 일부에서 과장하는 것처럼 100만 명에는 결코 미치지 못한다"며 "이들은 자유롭게 훈련소를 떠나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훈련소에서 종교 활동을 허용되지 않는다고 그는 덧붙였다.

신장 자치구에 대한 비판은 갈수록 거세져 미국 의원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와 관련된 제재를 가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심지어 중국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이슬람 국가인 파키스탄이나 터키 등도 이러한 훈련소가 테러리즘을 막기보다는 이슬람 극단주의를 부추길 뿐이라며 이에 대한 비판에 가세했다.

국제앰네스티의 패트릭 푼 연구원은 "신장 자치구의 시설은 그들이 말하는 '직업훈련소'가 아니라 '구금 시설'일 뿐"이라며 "이번 발언은 (중국 정부가) 국제사회의 압력으로 인해 훈련소 수용 인원을 통제하려고 함을 보여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