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0 (수)

  • 흐림동두천 7.8℃
  • 흐림강릉 6.7℃
  • 서울 7.7℃
  • 흐림대전 9.2℃
  • 흐림대구 8.5℃
  • 울산 9.1℃
  • 흐림광주 9.0℃
  • 흐림부산 11.5℃
  • 흐림고창 9.0℃
  • 흐림제주 10.2℃
  • 흐림강화 8.4℃
  • 흐림보은 8.7℃
  • 흐림금산 7.9℃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8.7℃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2018년 중국 휴대폰 판매 상위 5위권 모두 국산 브랜드, 매출액은 애플이 1위

지난 2월, 휴대폰 브랜드의 양대 산맥인 샤오미와 삼성이 올해 첫 메이저 모델인 샤오미9과 갤럭시S10 시리즈를 잇달아 발표했다. 2019년 스마트폰 시장 ‘신제품 대전’의 서막을 연 것.

 

또한 세계 유수의 리서치 기관인 IDC가 중국 휴대폰 시장의 최신 데이터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중국 브랜드가 중국 휴대폰 시장 내에서 판매량 상위 5위를 휩쓴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량 순위는 OPPO, vivo, HONOR, 샤오미, 화웨이, 애플, 메이주(魅族), 삼성, 추이즈(锤子), 360 순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IDC에 따르면 전체 시장에서는 다수의 브랜드의 판매량이 연속 감소하고 있으며, 중국 국산 휴대폰 5대 브랜드가 판매량에서는 애플을 앞질렀지만 매출액은 이를 따라가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해, 애플은 판매량 하락에도 불구하고 높은 가격으로 매출액 315억 9000만 달러를 달성해 매출액 2위 브랜드 OPPO를 크게 앞질렀다.

 

지난 8일 삼성의 갤럭시S10이 정식으로 출시됐다. 중국 전자제품 유통업체 쑤닝에 따르면 “갤럭시S10 출시 이후 10분간 판매량이 갤럭시S9 대비 395% 증가했다”며 “지난해 중국 내 점유율이 0.8%에 불과했던 갤럭시 시리즈가 반등을 이뤄낼지 주목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