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9℃
  • 흐림강릉 19.6℃
  • 구름조금서울 21.0℃
  • 흐림대전 20.1℃
  • 흐림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8.3℃
  • 흐림광주 19.1℃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0.3℃
  • 맑음강화 20.7℃
  • 흐림보은 17.5℃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5℃
기상청 제공

1 [K-Sport]

젊은피 중용, 베테랑과 결별…한화의 리빌딩 자신감

@뉴스원

 

한화 이글스가 리빌딩에 속도를 더하고 있다. 젊은피들을 중용하고 베테랑들과는 결별 중이다.

한화는 21일 베테랑 좌완 권혁을 방출한다고 발표했다. 선수의 방출 요청을 고민 끝에 수용한 것. 결국 권혁은 이틀 뒤인 3, 두산 베어스와 연봉 2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한화가 몸값 2억원짜리 선수를 조건없이 풀어준 셈이다. 권혁에 앞서 배영수도 지난해 말 구단에 방출을 요청했다. 배영수 역시 한화를 나와 얼마 지나지 않아 두산과 계약했다. 전력 외로 분류돼 있었다는 점이 권혁과 다른 점이지만, 베테랑으로서 팀 내 입지가 좁아졌다는 점은 같다.

삼성 라이온즈의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권혁과 배영수는 2014년 시즌을 마친 뒤 나란히 FA 자격을 획득, 한화에 새둥지를 틀었다. 권혁은 2017년부터 부상이 겹치면서 내리막을 걷기 시작했다. 부상으로 2016년을 통째로 날렸던 배영수는 지난해 부진으로 올 시즌 전력 구상에서 제외됐다.

베테랑들이 힘을 잃은 사이 한화는 지난해 11년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다. 한용덕 감독을 비롯한 새로운 코칭스태프가 젊은 선수들을 중심으로 팀을 재편하면서 정규시즌 3위라는 기대 이상의 성적이 따라왔다. 그러자 한화는 리빌딩 기조를 강화하기 시작했다. 베테랑들이 방출된 가운데 1군 스프링캠프 명단에는 신인 6명이 이름을 올렸다.

한용덕 감독은 캠프 출국 전 인터뷰에서 "신인 6명은 기존 선수들과 경쟁이 될 것 같다""신인 3명을 데려갔던 지난해보다 기대치가 더 크다"고 말했다.

한화가 적극적인 리빌딩에 나설 수 있는 것은 지난해 얻은 자신감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화는 젊은 선수들로도 충분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는 것을 지난해 증명했다. 송광민, 이용규, 최진행 등 내부 FA 선수들이 예년에 비해 박한 대우를 받은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