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0 (일)

  • 흐림동두천 3.9℃
  • 구름많음강릉 12.3℃
  • 구름많음서울 7.5℃
  • 흐림대전 9.4℃
  • 구름많음대구 12.2℃
  • 흐림울산 11.7℃
  • 광주 10.9℃
  • 흐림부산 12.3℃
  • 흐림고창 7.6℃
  • 제주 12.6℃
  • 흐림강화 3.9℃
  • 흐림보은 6.1℃
  • 흐림금산 7.4℃
  • 구름조금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10.0℃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땅에 떨어진 옥비녀, 아 아름다운 그녀 그리 그렇게 갔네.

骊宫高处入青云, 仙乐风飘处处闻。
lí gōng gāo chù rù qīng yún, xiān lè fēng piāo chù chù wén 。
缓歌慢舞凝丝竹, 尽日君王看不足。
huǎn gē màn wǔ níng sī zhú, jìn rì jun1 wáng kàn bú zú 。
푸른 구름 속 하얀 궁궐
천사의 노래 바람 타고
그대 하늘하늘 춤사위
보고 또 봐도 보고 싶네

어느 천국이 이처럼 아름다울까? 
맑은 구름 속 궁궐 바람을 타고 음악 소리가 들린다.
나는 황제요,
나의 여인은 세상 최고의 미녀다.
천사의 노래가 흐르고,
시간이 그대로 멈췄으면 하는 순간이다. 

백거이의 장한가, 사랑의 절정의 순간이다.
앞서 구절에선
황제가 아름다운 양귀비를 만난다.
양귀비의 미모는 옷을 벗어 
목욕을 하는 순간 더 빛난다.
그 하얀 피부가 어찌나 고운지, 
그 위를 흐르는 물방울마저 옥구슬이 된다. 

백거이 초상 출처=바이두

둘의 사랑이 시작되고, 
바로 소개한 장면이다.
황제는 아름다운 양귀비의 자태에 넋을 빼앗긴다.
시간이 멈춘 듯 
황제의 시선은 
온통 양귀비만 바라본다.

참 지금 다시 들어도 너무 아름다운 구절이다.
수천 년의 시공을 넘어,
시구는,
읽는 독자 개인 개인으로 하여금 
자신의 몽중여를 그리게 한다. 

장한가의 이미지 출처=바이두

하지만 어찌 사람만 모른단 말인가?
모든 절정은 끝이요,
끝은 새로운 시작인 것을 ….

여기서 음악은 그 절정과 끝, 끝과 새로운 시작의 모티브가 된다. 

渔阳鼙鼓动地来, 惊破霓裳羽衣曲。
yú yáng pí gǔ dòng dì lái, jīng pò ní shang yǔ yī qǔ 。
말발굽과 북소리 
천지를 울리고,
놀란 천사, 노래를
멈추네

鼙鼓는 말에 달린 북이다.
거대한 말발굽 소리와 북소리가 천지를 울린다.
연약한 천사의 노래가 그 웅장함에 놀라 멈춘다.

여기 천사의 노래 제목이 나온다.
'예상우의곡'
날개 달린 무지개 옷의 노래, 
정말 동양 천사의 복장을 그대로 묘사한 노래다.
그 노래가 끝나는 순간,
바로
황제의 사랑이 끝나는 순간이다.
그 뒤의 불행은 짧은 순간, 순식간에 양귀비를 덮친다. 

九重城阙烟尘生, 千乘万骑西南行。
jiǔ zhòng chéng què yān chén shēng, qiān chéng wàn qí xī nán háng 。
翠华摇摇行复止, 西出都门百余里。
cuì huá yáo yáo háng fù zhǐ, xī chū dōu mén bǎi yú lǐ 。
六军不发无奈何, 宛转蛾眉马前死。
liù jun1 bú fā wú nài hé, wǎn zhuǎn é méi mǎ qián sǐ 。
말발굽 먼지 
구중궁궐 뒤엎고,
황제는 
근위병과 피난을 가네.
황제의 깃발 
흔들 흔들
서문 백여리에 
멈췄네.
근위병 모두가 
멈춰 요구하니,
아름다운 그녀 
결국
말 앞에 목숨을 끊네.

백거이는 장한가에서 
양귀비의 아름다움에 24구절을 바쳤고,
사랑의 절정을 묘사하는 데는
처음 소개한 단 4구절,
사랑의 종말을 묘사하는 데,
12구절을 썼다.
묘한 대비다.
양귀비의 죽음에 그녀의 모습은 표현되지 않는다.
땅에 떨어진 그녀의 장신구만 언급된다. 

花钿委地无人收, 翠翘金雀玉搔头。
huā diàn wěi dì wú rén shōu , cuì qiào jīn què yù sāo tóu 。
君王掩面救不得, 回看血泪相和流。
jun1 wáng yǎn miàn jiù bú dé , huí kàn xuè lèi xiàng hé liú 。
금 비녀 땅에 떨어져도 줍는 이 없네.
그 옆엔 취교, 금작, 옥소두 뒹구네.
황제 어쩌질 못하고 얼굴만 가린 채
고개를 돌리고 우니, 피눈물 흐르네

아 그리, 그렇게 그녀가 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