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0 (일)

  • 흐림동두천 2.4℃
  • 흐림강릉 11.3℃
  • 흐림서울 7.0℃
  • 흐림대전 8.6℃
  • 흐림대구 10.8℃
  • 흐림울산 10.7℃
  • 광주 8.7℃
  • 부산 10.4℃
  • 흐림고창 9.4℃
  • 제주 12.1℃
  • 흐림강화 4.8℃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7.0℃
  • 흐림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9.6℃
  • 흐림거제 10.1℃
기상청 제공

하늘에선 비익조 되고, 땅에선 연리지 되리라. 1.

                 

七月七日长生殿, 夜半无人私语时。
qī yuè qī rì zhǎng shēng diàn, yè bàn wú rén sī yǔ shí 。
在天愿作比翼鸟, 在地愿为连理枝。
zài tiān yuàn zuò bǐ yì niǎo, zài dì yuàn wéi lián lǐ zhī 。
天长地久有时尽, 此恨绵绵无绝期。 
tiān zhǎng dì jiǔ yǒu shí jìn, cǐ hèn mián mián wú jué qī 。 
칠월 칠석 서로의 품에서
그날 밤 우린 속삭였지요.
하늘에선 비익조 되고,
땅에선 연리지 되리라.
이 하늘과 땅이 먼지 될지언정,
우리 한恨만은 끊이질 않네요.

아 사랑하는 님아,
우리 한 몸이 돼 하늘에서 비익조가 되고,
저 땅에선 연리지가 되자.
그래서
이 하늘, 이 땅이 먼지 되는 그 순간까지,
하나로 날고,
하나로 자라자. 

 

 

 

 

 

 

 

 

 

 

 

 

 

사실 너무 유명해서 설명이 필요 없는 구절이다.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사시다.
백거이白居易772~846의 '장한가'长恨歌다. 

중국 중당 기(中唐期)의 시인. 
작품 구성은 논리의 필연에 따르며, 
주제는 보편적이어서 ‘유려 평이(流麗平易)’한 문학의 폭을 넓혀 
당(唐) 일대(一代)를 통하여 두드러진 개성을 형성했다. 
주요 저서에는《장 한가(長恨歌)》, 《비파행(琵琶行)》등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두산백과에 나온 백거이에 대한 요약이다.
백거이의 특징을 잘 정리했다.

백거이는 자가 낙천乐天이다.
호는 취음醉吟선생, 향산香山거사다. 호에서 보이듯 술을 좋아했다.
가난한 선비의 집안에서 태어나, 평생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쉬운 시를 썼다.

두보의 맥을 이었다는 게 정평이다.
이름은 두보보다 못할지 몰라도 그가 남긴 '장한가'와 '비파행'은 두보의 어떤 작품보다 유명하다.

사실 그래서 개인적으로 백거이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
백거이는 두보처럼 현실 참여 서사시를 많이 남겼는데, 
장한가는 나라를 망친 황제의 아름다운 사랑을 그렸다.
현실에서 나라를 망친 사랑이었는데, 
백거이의 손에 역사에 남는 천상을 오가는 사랑으로 승화했다. 

 

 

 

 

 

 

 

 

 

 

 

 

 

백거이 초상 출처=바이두

백거이의 장한가에 
역시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으로
이성적 비판을 참을 수 없지만,
그래도 너무나 좋다.

너무나 아름답게 잘 썼다.
서사적 내용을
시의 운율로 
가슴에 울리도록 썼다.
긴 시를 읽는데, 한숨에 단번에 읽힌다.
한 구절 한 구절이 가슴을 메이게 하고 눈가를 젖게 한다. 

어찌 사람들은 이 사랑을 봐주지 못했을까?
하지만 생각해보면, 
그 황제와 양귀비의 사랑놀이에 얼마나 많은 백성이 고난에 빠졌던가?
그런 고난의 소리를 모두 잊게 할 정도로,
백거이의 시어는 너무나 아름답다.

차라리 이 시를 쓰지 말았으면 ….

소개한 부분은 긴 장한가의 끝부분이다.
가장 유명한 부분이다.
전설의 동물과 나무가 나온다.

비익조,
암수가 각기 눈과 날개가 하나씩인 전설의 새다.
눈과 날개가 각기 한쪽씩 있어 짝을 짓지 않으면 날지 못한다. 

하늘에서 비익조가 되고,

둘이 짝을 이뤄 영원히 하늘을 난다는 의미다. 

 

 

 

 

 

 

 

 

 

 

 

 

 

 

 

 

 

 

 

 

 

 

 

 

 

연리지,
본래 뿌리가 달라 서로 다른 나무가 뿌리가 엉켜
하나의 줄기로 자라는 형상을 말한다.
자연계에 정말 드물게 나타난다. 

땅에선 연리지가 되리라.

서로 다른 나무지만 짝 이상의 한 몸으로 영원히 살겠다는 것이다.
비익조 되고, 연리지 될래요.
영원히 하나로 살겠다는 약속이었다.

그 약속은 이 하늘, 이 땅이 다할 때까지 꼭 그렇게 하겠다는 약속이었다.
그런데,
마지막 문장에서 밝히듯 그러지 못했다.
역사 속에 양귀비는 목을 매 죽는다. 아니 그렇게 죽도록 내몰린다.
황제는 눈물만 흘릴 뿐, 속수무책이었다. 

 

 

 

 

 

 

 

 

 

 

백거이의 시 속에서는 황제가 돌아와 천상계를 돌며, 양귀비를 찾아 헤매는 것으로 나온다.
결국 황제의 명을 받든 도사가 천상계의 양귀비를 만난다.
양귀비는 황제의 마음을 전해 듣고 울며 
생전에 지녔던 옥비녀와 금비녀 둘로 나눠 주며 말한다. 

但教心似金钿坚, 天上人间会相见。
dàn jiāo xīn sì jīn diàn jiān, tiān shàng rén jiān huì xiàng jiàn 。
그 마음 변치 않으면,
우리 하늘에서 다시 만날 수 있어요.

그런데, 그 마음이 정말 변치 않을까?
앞의 두 구절 역시 양귀비가 한 말이다. 서로 사랑했을 때 둘이 껴앉고 아무도 모르게 한 약속이었다.
서로 영원히 하나가 되어 헤어지지 말자.
그런데, 그러지 못했다. 지금 양귀비는 천상인계, 하늘계의 사람이 됐고,
황제는 여전히 저 땅에 있다.
양귀비의 한 서린 말이 시의 대미를 장식한다. 

此恨绵绵无绝期。 

끝이 없이 긴 한, 바로 장한长恨의 노래다.
이제 다시 처음부터 시를 읽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