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0 (일)

  • 구름많음동두천 9.8℃
  • 흐림강릉 7.8℃
  • 구름많음서울 12.9℃
  • 흐림대전 8.0℃
  • 흐림대구 6.7℃
  • 울산 7.1℃
  • 흐림광주 9.2℃
  • 흐림부산 7.7℃
  • 구름많음고창 7.8℃
  • 흐림제주 10.3℃
  • 맑음강화 10.6℃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6.4℃
  • 구름많음강진군 9.8℃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삶이 슬픈 건 정이 있기 때문…

人生有情泪沾臆, 江水江花岂终极!  

rén shēng yǒu qíng lèi zhān yì, jiāng shuǐ jiāng huā qǐ zhōng jí!
黄昏胡骑尘满城, 欲往城南望城北。
huáng hūn hú qí chén mǎn chéng, yù wǎng chéng nán wàng chéng běi 。

삶이 슬픈 건 정이 있기 때문.
저 강물, 저 꽃이 어찌 알까?
저녁 북녘 하늘 먹구름 끼니,
남쪽 가며 자꾸 북녘만 보네.

자연 속에 사람만 드물게 정情이 깊다.
그래서 
모든 이에게 작은 일도 
어떤 이에게는 생명과 같고,
전혀 상관없는 슬픔에 눈물을 흘린다.
세상이 아름다운 것도 정 때문이고,
세상이 슬픈 것도 정 때문이다.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bru


© JIHALA, 출처 Pixabay

 

 

두보의 시 '강둑에서 슬퍼하다(애강두 哀江头)'의 마지막 구절이다.
두보의 시는 번역이 참 어렵다.
서사적 요소를 중국어 특유의 운문 체계로 구현한 한시의 특성을 가장 잘 이용했기 때문이다.
내용을 중시하면, 시가 아니고
운율을 중시하면 내용 전달이 어렵다.
한시를 시답게 접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쓴 글인데,
두보의 시를 옮기면서 정말 많은 도전을 받았다.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bru

소개한 시구도 그렇다.
시구의 함의가 깊어 그 의미를 전하기 힘들었다.

인생은 정이라는 게 있어,
눈물로 옷깃을 적시게 되나니
강물과 강변 꽃이
어찌 그 끝이 있으랴
황혼 녘 저 성밖엔
침략자의 말발굽 먼지 자욱한데
성남 쪽으로 가려 하는데
자꾸 성 북쪽만 보게 되누나

좀 더 원문 서사적 의미에 가까운 번역을 놓고 한참을 고민했다.
시는 4,3의 운보로 쓰여 우리 정서와도 부합한다.
운보와 운율이 살아서 시를 읽다보며 호흡에서 가슴속 슬픔이 배어난다.
역시 두보다.
 

정情이란 무엇인가?
무엇이길래 이리 가슴을 적시는가?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bru

© wflwong, 출처 Unsplash 


동영상으로 감상

글 = 박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