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11.3℃
  • 연무서울 8.6℃
  • 흐림대전 8.2℃
  • 연무대구 9.4℃
  • 구름조금울산 11.3℃
  • 흐림광주 7.2℃
  • 구름조금부산 13.5℃
  • 흐림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5.0℃
  • 흐림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11.7℃
  • 구름조금거제 13.5℃
기상청 제공

훌쩍 떠나지 못하네 … 그게 삶이여.

 

纵饮久判人共弃, 懒朝真与世相违。
zòng yǐn jiǔ pàn rén gòng qì, lǎn cháo zhēn yǔ shì xiàng wéi 。
吏情更觉沧洲远, 老大徒伤未拂衣。
lì qíng gèng jiào cāng zhōu yuǎn, lǎo dà tú shāng wèi fú yī 。” 

 

 

 

세상이 나를 버린들, 어차피 취해 사는데
세상과 좀 멀어진들, 애초 게을러터진 걸
그래 이도 자리라고, 등 돌리기 쉽지 않네
괜히 늙은 몸 탓하고, 훌쩍 떠나지 못하네 

 

 

 

참 사는 게 뭔지? 세상에 사표 안 써본 직장인은 없지만, 그렇다고 쉽게 던지는 이는 적다.
뭐 본래 직장 승진에서 낙오한 게 아니다.
내가 무능한 게 아니라, 이 조직에서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
그래 나도 굳이 애쓰지 않는다. 

 

 

​“뭐, 무능하다는 소리 좀 들으면 어때? 술 마시고 나만 편하면 됐지!” 

 

 

 

 

요즘 일반 직장인의 심정을 어쩌면 이리 잘 읊었을까?
두보의 곡강 대주曲江对酒, "강에서 술을 마시다"이다. 758년 두보가 장안에 마지막 남아 지은 시라고 한다.
두보는 이 시를 쓰기 1년 전에 숙종에 의탁해 벼슬을 했지만, 크게 쓰이지 못한다.

 


 


 

 

연말 승진에서 누락된 직장인의 심정이 그렇게 나왔다.
시는 두보의 특징 그대로 차분히 시작된다. 

 

 

 

​“苑外江头坐不归, 水精宫殿转霏微。
yuàn wài jiāng tóu zuò bú guī, shuǐ jīng gōng diàn zhuǎn fēi wēi 。
桃花细逐杨花落, 黄鸟时兼白鸟飞。
táo huā xì zhú yáng huā luò, huáng niǎo shí jiān bái niǎo fēi 。” 

 

 

 

강변에 앉아 일어나지 않네
저 앞 궁궐 안갯속에 묻혀
도화꽃버들꽃 앞다퉈지고
황새와 백새는 나란히 나네 

 

 

 

때론 모두가 바쁘게 움직이는 게 가소로울 때가 있다. 그 끝이 다 똑같기 때문이다. 
벼슬길도, 직장 생활도, 심지어 이 삶도 그 끝은 누구나 같다. 그만두는 것이다. 
기왕이면 원치 않는 데 쫓겨나는 것보다, 설사 그렇다고 해도 원해서 물러나는 듯 보이는 게 좋지 않은가?
그런데 모두 왜 저리 빨리 가려 다툴까? 
왜 도화꽃은 버들꽃을 따라지고, 황새는 백새와 앞다퉈 날아가는 걸까?

 

 

 


 

 

세상에 이렇게 앉아만 있을 수 있다면,
그래서 한 잔 술로 입술을 적실 수 있다면,
몸이야 상하든 술을 마시련다.

절로 두보의 다른 시구가 떠오른다. 

 

 

 

​“一片花飞减却春, 风飘万点正愁人。 
yī piàn huā fēi jiǎn què chūn, fēng piāo wàn diǎn zhèng chóu rén 。 
且看欲尽花经眼, 莫厌伤多酒入唇。
qiě kàn yù jìn huā jīng yǎn, mò yàn shāng duō jiǔ rù chún 。” 

 

 

 

꽃잎 하나 져도 봄색이 깎이는데,
바람에 우수수 지니 시름만 겹다.
지는 꽃 잎 하나하나 눈에 담으며
몸이야 상하든 술로 입술 적신다. 

 

 

두보의 또 다른 곡강의 시다. '곡강' 2수다.

 

글=청로(清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