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내달 18일부터 기본요금 800원↑

2019.10.18 20:09:41

박재욱 대표 “정부 정책 방향에 협력"

렌터카 기반 실시간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의 기본요금이 800원 인상된다.

 

18일, 타다를 운영하는 박재욱(VCNC)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VCNC는 정부 정책 방향에 협력하고, 택시업계와의 가격 경쟁을 피하기 위해 한 달 뒤부터 타다 기본요금을 인상한다"고 알렸다.

 

기존 타다 베이직의 기본요금은 4천 원이었으나 내달부터 4천800원으로 인상된다. 앞서 타다는 택시 기본요금이 기존 3천 원에서 3천800원으로 오르면서 택시 요금과 큰 변별력이 없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택시와의 경쟁보다는 상생하고자 이번 요금 인상을 결정하게 되었다는 것이 타다 측의 주장이다.

 

박 대표는 "타다는 기존 산업과 갈등을 최소화하라는 정부와 택시업계의 목소리에 따라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연말까지 중단하고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더 큰 상생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 이러한 결정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요금 인상) 대신, 이동 거리가 길어질수록 합리적인 요금으로 가능하도록 가격정책을 보완하겠다"며 "인공지능(AI)과 데이터에 기반한 더 좋은 서비스로 만족도를 높이는 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상된 기본 요금 4천800원은 다음 달 18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배민정 pearj1103@gmail.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2가 골든타워 1818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