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5월 라디오 광고비 전액, 김어준 방송에 지출

2019.10.15 09:54:56

김성태 "박원순, 김어준 먹여살리기로 혈세 낭비" 지적

서울시의 올해 1월부터 5월까지의 라디오 광고비 전액이 시 산하 tbs(교통방송)의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김성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의원(자유한국당)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광고비 지출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의 1〜5월 라디오 광고비 8천268만5천 원 전액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만 사용됐다.

 

서울시의 올해 상반기 라디오 광고비는 총 2억3천235만 원이며 이 금액은 tbs를 비롯해 SBS, CBS, 불교방송 등에 집행됐다. 이 중 광고비 비중이 가장 높은 프로그램 역시 ‘김어준의 뉴스공장’이었다.

 

올해 서울시의 팟캐스트 광고비 목록에도 김어준이 진행하는 방송인 팟빵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팟티 ‘김어준의 다스뵈이다’가 이름을 올렸다. 특히 팟티의 경우 ‘다스뵈이다’에만 광고비 1천210만 원을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서울시가 채널 관리자에게 광고비 일부가 직접 지급되는 팟빵의 ‘채널지정 광고’로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시민의 알릴레오’, ‘김용민브리핑’ 등을 지정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예상된다.

 

김성태 의원은 “서울시처럼 특정 프로그램에 광고비를 집행하는 지자체는 찾아볼 수 없다”며 “좌편향 진행을 일삼는 방송 프로그램에 서울 시민의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울시는 “라디오 광고는 예산 대비 효과 등을 고려해 청취율이 높은 채널을 중심으로 광고를 집행하고 있다”며 해명한 상황이다. 5월까지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광고비 지출이 집중된 것이 사실이지만 이는 매체별 광고 집행 계획에 따른 결과일 뿐 상반기 전체로는 다른 방송사에도 고루 라디오 광고를 냈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또한 서울시는 “tbs라디오는 채널 청취율 2위,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청취율 1위 프로그램이지만 광고단가는 지상파의 50%로 저렴해 올해부터 주 광고 집행 채널로 활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민정 pearj1103@gmail.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2가 골든타워 1818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