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절 상하이 와이탄에 관광객 55만명 몰려

2019.10.04 23:25:40

19호 태풍 미탁이 지난 뒤 상하이 유명한 관광지인 와이탄(外滩)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2일 오후 11시까지 상하이 와이탄의 여행객은 55만명을 넘는다. 이에 황포(黄浦)경찰은 그동안의 '스위치식 도로 통행'을 ' 와이퍼식 도로 통행'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장관을 연출했다.

 

1일 국경절 연휴는 중국에서 오래전부터 여행의 절정기였다. 유명한 여행지로 상하이 와이탄은 10월 1일  항상 엄청난 관광객을 맞이했다. 몇 년 전의 새해 와이탄 압사 사건 이후로, 와이탄은 명절이나 휴일마다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해 엄격한 조치를 수행해왔다.

 

 

 

웨이보 댓글:

 

그 해의 압사 사고를 기억하고 있는데 경찰이 질서있게 지휘하는 걸 보면 정말 멋지다고 생각해요.

 

아무리 아름다운 경치도 이렇게 많은 사람들보면 가기 싫어진다.

 

솔직히 말하자면 국경일이라는 긴 휴가는 시골로 내려가기에 더 적합하다. SNS하는 기분이 하나도 없다.

 

무장경찰들이 수고하셨습니다!

 

너무 무섭다...

 



박문현 cultureinchina@haidongzhoumo.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2가 골든타워 1818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