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은 싫어’ 홍콩 시위 반대 광고 등장

2019.08.16 22:17:44

홍콩의 주요 신문에 폭력 반대 광고가 등장했다.

홍콩상보 16일자 1면에는 이례적으로 폭력 반대 광고가 실렸다. 이 광고는 '폭력'이라는 글자 위에 빨간색으로 금지 표시가 있고 좌측에는 ‘중국사랑, 홍콩사랑, 자기사랑(爱中国 爱香港 爱自己)’과 우측에는 ‘자유사랑, 포용사랑, 법치사랑(爱自由 爱包容 爱法治)이 각각 적혀 있고 하단에는 '한 홍콩 시민 리자청'이라고 쓰여 있다.

 

이에 앞서 리자청의 장남인 리쩌유(李澤钜) 창장실업 주석은 헝키와 신훙기, 신세계 등 4대 부동산 업자를 포함한 홍콩의 주요 17개 부동산업자들과 공동성명을 내고 갈수록 커지는 폭력을 비난했다.

 

한편 홍콩 특구 정부 재정국장인 천무보(陈茂波)는 15일 세금을 대폭 감면하며, 공공 주택은 한 달 동안 세를 감면하는 파당(派糖)조치를 냈다고 밝혔다. 천무보는 기자회견에서 "파당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파동이 아니라 경제적 도전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며 "대학생 대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해당 파당에 대한 조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홍콩국제공항은 지난 13일 송환법 시위 집회의 여파로 모든 항공편이 취소되는 등 공항에 폐쇄됐다. 홍콩 특구 정부는 공항의 운행 중단으로 80만명이 생계에 지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송환법 시위 여파로 홍콩 소매업의 하락이 뚜렷했고, 외식관광숙박 등 업종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홍콩의 2019년 2분기 국내총생산(GDP)은 2018년 같은 기간보다 0.6%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2018년 같은 기간에는 4.6%였다. 홍콩의 여행 성수기가 '한겨울'로 돌변하여 7월 홍콩 방문객, 호텔 투숙률이 모두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22개국이 홍콩에 여행경보를 내려 최근 두 달 동안 여행업자 평균소득이 80% 가까이 떨어졌다. 홍콩 중소기업 경영신뢰지수가 3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홍콩의 림정월아(林郑月娥) 특구수령은 “이 사건이 사스가 불러온 경제 하방보다 더 나쁘다”고 말했다.

 

등급 평가 기관은 불안정한 상황의 심화가 상업적 자신감을 꺾고 정부 시정의 질과 효율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박문현 cultureinchina@haidongzhoumo.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중랑구 사가정로 41길 6 로드파크빌딩 1F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