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국제공항 마비

2019.08.13 14:01:28

시위대 집결로 항공편 무더기 취소…장기화할지 주목

대규모 시위대가 홍콩공항에 집결하면서 공항이 마비됐다. 공항 집회의 여파로 탑승 절차가 완료된 항공편과 홍콩행 비행기를 제외한 나머지 항공편은 모두 취소됐다.

12일 오후 3시쯤 시위대가 홍콩 국제공항에 들이닥치자 공항이 큰 혼잡을 빚었다.

 

홍콩 관계기관은 공항 긴급사고대응센터를 가동해 오후 4시쯤 수속을 마친 승객을 제외한 12일 당일 운항을 모두 취소하고 탑승을 모두 중단한다고 밝혔다.

 

홍콩 당국은 이날 낮 12시부터 정상운영을 위해 출입통제를 실시하여 유효한 항공권을 소지하거나 24시간 이내의 출국증이나 여권을 소지한 출국객, 해당 증명서를 소지한 공항 직원들만 홍콩 국제공항 1호 여객터미널에 들어갈 수 있다.

 

홍콩 탈주범 조례 개정 파동이 2개월 동안 계속되면서 시위 참가자들이 이성적이고 평화적인 데모에서 폭력적인 사태로 번졌다. 홍콩의 일부 시위자들은 최근 대규모 파업을 개시헤 홍콩 교통에 영향을 주었다. 지난 5일 홍콩 국제공항에서 적어도 170편의 항공편이 취소됐고, 공항 급행 전 노선 서비스가 일시 중단되었으며, 홍콩 지하철 여러 노선이 운행이 중단됐다.

 

9일부터 11일까지 반(反)수사 시위대는 연달아 3일 동안 공항에서 집회를 열었다. 집회는 경찰에 집회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았고, 시위대 측은 "폭력적이지 않고, 금지 구역에 들어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시위대는 지난달 26일 공항 여객터미널 로비에서 집회를 열고 사례를 항의한 바 있다. 당시 홍콩 방문자들이 집회 참가자들과 몸싸움을 벌였다.

 



박서현 faithpark@naver.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2가 골든타워 1818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