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7위안 붕괴

2019.08.06 14:15:18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이안(离岸) 위안화(CNY)가 7위안 선이 무너진 데 이어 재안(在岸) 위안화(CNH)도 7위안 선이 무너졌다.

5일 종합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6분쯤 이안(离岸) 달러당 위안화 환율은 '7'선이 무너지면서 7.0421원까지 떨어졌다. 재안(在岸) 위안화가 개장하자마자 '7'선이 무너져 7.0532까지 떨어졌다.

 

이안 위안화 환율은 '7'선이 무너지면서 위안화 대비달러 환율 하락폭이 급격히 확대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10년 만에 금리를 인하하는 일이 벌어지면서 미국 자본시장은 내홍에 휩싸여 전 세계 시장이 하루 종일 요동쳤다. 이에 따라 위안화 환율도 고전할 수밖에 없다. 외부 환경 변화에 따라 이안 위안화 대비 달러는 지난 2일에 아시아 오전 시장에서 추가 약세를 보여 지난해 10월 말 이래 가장 낮은 6.9752으로 하락했다. 이어 오후에 반등해 일부 하락폭을 지웠다. 같은 날 중국 이안 위안화 대비 달러 환율은 장중 한때 6.95원 선이 붕괴돼 작년 11월 말 이후 처음으로 하락폭이 좁아져 오후 4시30분 6.9416위안으로 마감했다.



박경민 chinaeconomy@haidongzhoumo.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2가 골든타워 1818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