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객이 가장 먼저 안다네

2019.07.13 16:35:55

가을바람의 노래

何处秋风至? 萧萧送雁群。

秋朝来入庭树,孤客最先闻。

hé chù qiū fēng zhì ?xiāo xiāo sòng yàn qún 。

qiū cháo lái rù tíng shù ,gū kè zuì xiān wén 。

 

가을바람 머문 그곳,

외기러기 날아드는 곳,

아침마당 나무에

가을바람 머무니,

누굴까?

누가 올까?

외로운 객이

가장 먼저 안다네.

슬픔이 슬픔을 안다.

외로움이 외로움을 안다.

그래서

슬픔만이 진정 슬픔을 위로하고,

외로움만이 외로움을 달랜다.

슬픔을 알고

외로움을 알 때

그제야

비로소

한 줄기 가을바람

머문 곳을 찾는

기러기 마음을

안다.

중당의 시인 유우석刘禹锡772-842의 '가을바람의 노래'다.

유우석의 자는 몽득이다.

낙양사람으로

유종원과 함께 정치 혁신을 하려다,

20년간 유배생활을 해야 했다.

시는 남방에서

유배생활을 하며 지었다고 한다.

시상은 단순하기만 하다.

가을 녘 외로움이

한줄기 바람과 기러기 떼,

그리고

떨어지는 나뭇잎 등에 녹아 있다.

하지만

그 단순함이

바로

이 시의 매력이다.

복잡하고 애잔한 감성이

담담하게 서술된다.

'萧萧'

의성어 활용도 좋다.

읽으면 읽을수록

입에

마음에

착 달라붙는다.

 

 

유몽득이

그만큼

외로웠기 때문이리라.

그만큼

슬펐던 탓이리라.

어디론가 날아간 가을바람,

그 뒤를 쫓는 기러기떼,

그 모두를 쫓아 떠나고픈

마음이 느껴진다.



박청로 parkchungro@haidongzhoumo.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중랑구 사가정로 41길 6 로드파크빌딩 1F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