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난해 미성년 인터넷 사용자 1.69억명…'보호 조례 제정해야'

2019.03.29 16:20:27

지난 26일 발표된 ‘2018년 중국 미성년자 인터넷 사용 상황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미성년 인터넷 사용자는 1억6900만 명으로 인터넷 보급률은 무려 93.7%에 육박한다.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중앙청소년권익부와 중국인터넷정보센터(CNNIC)가 공동 발표한 보고서는 미성년 인터넷 이용자로 18세 이하 초•중•고(특성화 고교 재학생 포함) 학생을 설정했다. 6세 이하 어린이와 학교에 다니지 않는 청소년은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미성년 인터넷 사용자 중 휴대전화를 이용해 인터넷을 사용한 비율이 92.0%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전화 이외 장비(컴퓨터 등)로 인터넷을 사용한 비율은 50%를 밑돌았으며 개인이 인터넷 사용 장비를 소유한 비율은 77.6%였다. 이중 휴대전화 비율이 69.7%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인터넷 사용 시간이 1시간 이내인 비율은 52.2%, 1~2시간의 경우 24.2%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미성년 인터넷 사용자가 인터넷을 학습에 활용한 비율은 87.4%로 집계됐다. 주요 여가활동에서 인터넷으로 음악을 듣고 게임을 하는 비율은 각각 68.1%, 64.2%로 집계됐다. 또 58.9%가 인터넷 채팅을 사용했고, 쇼트클립(짧은 동영상)은 사용 비율은 벌써 40.5%에 달했다.

 

인터넷을 통한 자기보호 상황을 살펴보면, 지난해 중국 미성년 인터넷 사용자 중 15.6%가 사이버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사용 중에 불법 정보를 접한 비율은 30.3%, 자신의 권리를 불법적으로 침해당한 경우 인터넷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는 비율을 69.1%에 불과했다. 오프라인에서 법률 지식을 학습할 수 있다는 비율은 91.9%, 인터넷에서 법률 지식을 학습할 수 있다고 답한 비율은 72.3%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빠른 시일 내에 ‘미성년 인터넷 보호 조례’ 제정을 촉구한다”면서 “인터넷 콘텐츠 관리•감독과 업계 관리를 강화하고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잘 이행할 수 있게 이끌어 나가는 한편, 미성년자 인터넷 소양•교육 수준을 높이면서 미성년자 인권 침해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처벌할 것”을 지적했다.



김정수 yeahah0922@naver.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중랑구 사가정로 41길 6 로드파크빌딩 1F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