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훈의 한시백자(36) - 술 마시다 해 저문 줄도 모르고

2019.04.10 13:15:13

對酒不覺暝
落花盈我衣
醉起步溪月
鳥還人亦稀
唐, 李白, 自遣

 


대주불각명
낙화영아의
취기보계월
조환인역희

 

 

술 마시다 해 저문 줄도 모르고
떨어진 꽃잎은 옷깃에 가득 하네
취해서 일어나 달빛 잠긴 시냇가 걷으니
새들은 돌아가고 사람 발길 또한 뜸하구나
당, 이백, 스스로 마음을 달래다'

 

 

송중훈



송중훈 songjoonghoon@haidongzhoumo.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2가 골든타워 1818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