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에너지, 산업 분야 협력 논의 '석탄발전 공동포럼 운영'

2019.03.28 17:55:36

 

한국과 중국이 석탄화력발전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발전소 간 교류를 체계화하기로 밝혔다.

 

지난 27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중국을 방문 중인 성윤모 장관이 베이징에서 장마오(張茅)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장과 장젠화(章建華) 국가에너지국장을 만나 에너지, 산업 분야 협력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 장관은 장젠화 국장과의 면담에서 양국이 석탄발전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에너지전환을 추진하고 있으나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양국의 국제공조가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 장관은 양국 발전기업 간 개별적으로 진행했던 인력, 정보, 기술 교류를 '한중 발전기술 공동포럼'을 통해 체계화, 정례화하자고 제안했고 중국은 이에 합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동포럼은 양국 정부, 발전기업,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정례 포럼으로 올해 하반기 중국에서 열릴 예정인 제2차 한중 에너지협의회와 연계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국은 이를 통해 석탄화력발전설비와 환경설비에 대한 교류를 체계화하고 발전설비의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인 공조가 이뤄질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양국은 또 동북아 슈퍼그리드 구축에 필요한 한중 전력망 연계사업의 성공을 위해 한국전력과 중국 국가전망 간 공동개발협약을 조만간 체결할 것으로 전해졌다.

 

전력망은 중국 웨이하이와 한국 수도권 서부 간 약 374km 구간을 연결하고 투자비로 2조9천억∼3조3천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양국은 협약에서 해양경과지와 타당성 조사방식, 운영체계, 비용부담 등에 합의할 계획이라 밝혔다.

 

성 장관은 “중국 정부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반독점 조사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필요한 기업결합심사와 관련 중국 정부의 공정하고 합리적인 조치를 당부한다”고 장마오 국장에게 전했다.

 

이에 장 국장은 “모든 사안을 관련 법률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처리 중”이라고 답했다.

 

성 장관은 또 한국기업이 수소전기차 분야에서 수소연료탱크 인증 기준 미비 등으로 중국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조속한 협력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에 장 국장은 기술적 요건들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양국은 제품의 인증·표준·안전, 지적재산권 보호, 신산업, 액화천연가스(LNG), 수소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김정수 yeahah0922@naver.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중랑구 사가정로 41길 6 로드파크빌딩 1F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