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일대일로 참여 결정한 이탈리아에 비판...'중국 트로이목마 꼴'

2019.03.26 21:31:48

독일이 주요 7개국(G7) 중 처음으로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참여를 결정한 이탈리에 대해 강력한 비판을 가했다.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은 지난 24일(현지시간) 독일 벨트암존탁과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러시아, 동맹인 미국과 같은 거대한 국가가 있는 세상에서 우리는 단결해야만 생존 가능하다”면서 “어떤 국가들은 그들이 중국과 영리하게 거래할 수 있다고 믿을지라도, 나중에 깨어나 보면 자신들이 중국에 의존적으로 됐다는 것에 놀랄 것이다”라고 힘주어 이야기했다.

 

이어 마스 장관은 “중국은 자유민주주의 사회가 아니다”라며 “단기적으로 수익성이 좋은 제안을 받아들이는 것은 씁쓸한 뒷맛을 남기게 될 것”이라며 비판했다. 

 

이와 함께 독일 출신의 귄터 외팅거 유럽연합(EU) 예산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풍케미디어그룹과의 인터뷰에서 “EU의 거부권 행사나 EU 집행위원회의 동의 절차를 거쳐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럽과 아시아 간의 교통망이 확대되는 것은 유럽의 주권과 자치권을 해치지 않는 이상 그 자체로 좋은 일이다 ”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어 “이탈리아 내부와 다른 EU 회원국의 우려는 철도와 항구, 전력망 같은 전략적으로 중요한 인프라가 이제는 유럽이 아닌 중국의 영향이 커지는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도 내세웠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전날 이탈리아 수도 로마에서 일대일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에는 이탈리아의 트리에스테항과 제노바항의 개발을 위한 양국의 협력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유럽 주요 국가들은 트리에스테항 등이 중국에 개방될 경우 중국의 상품이 유럽의 심장부로 들여오는 교두보를 마련해줘 결국 이탈리아가 중국의 ‘트로이 목마’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김정수 yeahah0922@naver.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중랑구 사가정로 41길 6 로드파크빌딩 1F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