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지난해 특허출원 건수 5405건으로 세계 1위

2019.03.21 17:47:55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가 발표한 연간 보고서에 따르면 특허출원 건수 기업 순위에서 중국 화웨이(華為)가 5405건으로 세계 1위에 올랐다.

 

지난 19일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가 발표한 연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특허협력조약(PCT)에 의한 국제특허출원 건수가 2017년 대비 3.9% 증가한 25만 건을 넘어 역대 신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보고됐다. 지난해 PCT 국제특허출원 비중에서 아시아 지역의 특허출원 비중이 50%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특허출원 건수 기업 순위에서 화웨이(華為)가 세계 1위에 이름을 올린 것.

 

프랜시스 거리 WIPO 사무총장은 “아시아 지역의 PCT 국제특허출원이 처음으로 50%를 넘었다. 경제가 활발한 아시아에 있어 이는 중요한 이정표이자 혁신 활동이 서에서 동으로 이동하는 역사적, 지리적 변화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데이터를 살펴보면 지난해 미국의 PCT 국제특허출원 건수는 5만 6100여 건으로 2017년에 이어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중국은 5만 3300여 건으로 2위를 차지했고 일본은 4만 9700여 건으로 3위, 그 다음은 독일과 한국 순으로 이름을 올렸다.

 

WIPO 데이터에 따르면 화웨이가 지난해 국제특허출원한 건수는 5405건에 달했다. 프랜시스 거리 WIPO 사무총장은 “이는 한 기업이 세운 역대 최고 기록”이라고 언급했다. 2016년 출원 건수 1위를 차지했던 ZTE는 지난해 2080건으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10위권에 든 기업 중 아시아 기업은 6개, 유럽 기업은 2개, 미국 기업은 2개로 나타났다.

 

10위권에 든 교육기관 중 미국은 5개, 중국은 4개, 한국은 1개였다. 이는 중국 대학교가 처음으로 10위권에 입성한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는 특허출원 건수 501건을 기록, 1993년부터 부동의 1위를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선전(深圳)대학교(201건), 화난이공(華南理工)대학교(170건), 칭화(淸華)대학교(137건), 중국광업대학교(114건)가 3위, 4위, 7위, 10위에 랭크됐다.

 

연간 보고서는 업계 추세를 반영한다. 기술 분야에서 디지털 통신의 특허출원 비중이 컴퓨터 기술을 제치고 최고 높은 8.6%를 기록했다. 그 다음은 전기기계, 의료기술, 운송 순이었다.



김정수 yeahah0922@naver.com
Copyright @2017 해동주말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무본/서울 아 04401/2017.3.6/해동주말/발행 및 편집인: 황혜선 서울특별시 중랑구 사가정로 41길 6 로드파크빌딩 1F 격주 발간/070-4821-1919/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