成为主演演员,“好好长大”的童星们 > 娱乐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Star] 成为主演演员,“好好长大”的童星们

본문


       “就一直这样长大吧”,这句话中含蕴着人们希望小童星们一直可爱地成长的心愿。这是因为童星出身的明星们,有可能长大后会变成和当年完全不同的模样,或者摘不下“童星”的标签、遭遇挫折的情况有很多。那么按照大众的愿望,“好好成长”的童星出身的明星都有谁呢?
       最具代表性的就是金裕贞。金裕贞在5岁的2003年,通过出演某一糕点广告而出道。之后,她在2006年8月上映的电影《方糖》中,扮演了林秀晶的童年时期,通过可爱的外貌、聪明的眼睛,获得大众的喜爱。还不到二十岁的金裕贞,代表作品集是很华丽的。她在《New Heart》、《同伊》、《拥抱太阳的月亮》、《海云台》等大型作品中,展现出了自己的存在感。然后,通过最近的作品《云画的月光》,举行了华丽的成人礼,并证明了自己,作为主演演员具有能够带动整部剧的力量。她凭借这部作品,在“2016年KBS演技大赏”中获得了中篇电视剧女子优秀演技奖。

 

ac0ee55a5c1b035618d96e71f385c07d_1505883 


       如果说金裕贞出道以来一直在走成功之道的话,南志铉则陷入过瓶颈期。由于童星时期的形象和童颜,过了很长的时间才作为成人演员站稳了脚跟。南志铉开始受到瞩目是因为《善德女王》。她在剧中扮演了善德女王的童年时期“德曼公主”,以好奇心强又随和的魅力,给观众留下了深刻的印象。
       之后,“德曼公主”强烈的形象对南志铉的演员生涯造成了影响。她虽然出演了各种作品,但是并没有超越《善德女王》中的“德曼公主”。她等待机会,终于在最近结束播出的SBS电视剧《奇怪的搭档》中,作为成人演员得到认证。她在剧中扮演了背着杀人黑锅的殷奉熙一角,以真挚与搞笑的表演能力,给观众留下了深刻的印象。与搭档池昌旭配合默契,得到了好评。

 

ac0ee55a5c1b035618d96e71f385c07d_1505884 


       对李玹雨来说,摘下“童星”的标签也并非易事。李玹雨出道于2004年,不知不觉间成了出道14年的演员。像《太王四神记》、《大王世宗》、《善德女王》等,他在童星时期出演的每一部作品,都得到了好评。但是,长大成人后出演的作品并没有得到巨大的成果,留下了遗憾。也有人批判他说,选择作品的眼光不足。
       李玹雨并不着急,默默地忠于自己饰演的角色。他的努力最终在最近的作品《她爱上了我的谎》中发出了光。他在剧中游刃有余的展现了面对不同对象时的模样,灵活又老练。与扮演尹素琳的朴秀荣(Joy)展现了清凉感十足的爱情,与扮演父亲姜仁宇的崔民秀展现了深厚的父子情,与乐队成员们展现了为彼此带来力量的兄弟情,让观众们感到了满足。成了作为“One Top”也毫不逊色的演员。

 

ac0ee55a5c1b035618d96e71f385c07d_1505884 


       “做得真好”,这句话是电视剧《她爱上了我的谎》中的台词。这也是前辈演员崔民秀给后辈们传达的信息。从小就在演艺界的丛林中打磨自己的实力并成为主演演员的童星出身的明星们,真的好好地长大了。


笔者 李东耿

 

 

 

 

이제는 주연배우로, ‘잘 자란’ 아역배우 출신 스타

 

김유정, 남지현, 이현우

 

“이대로만 자라다오.” 이 문장에는 아역배우들이 그대로 사랑스럽게 자라나길 바라는 대중들의 마음이 담겨있다. 아역 출신 스타들이 어린 시절의 귀여운 모습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성장하거나 ‘아역’이라는 꼬리표를 떼지 못하고 좌절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대중의 바람대로 ‘잘 자란’ 아역 출신 스타에는 누가 있을까.

가장 대표적인 사례는 김유정이다. 김유정은 2003년 5세의 나이에 제과 CF로 데뷔했다. 이후 2006년 8월 개봉한 영화 <각설탕>에서 임수정의 어린 시절을 연기하면서 귀엽고 똘똘한 눈매로 사랑받기 시작했다.

아직 스물이 채 안 된 김유정의 포트폴리오는 화려하다. <뉴하트>, <동이>, <해를 품은 달>, <해운대> 등 굵직굵직한 작품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최근 작품 <구르미 그린 달빛>으로 화려한 성인식을 치루었다. 주연으로써 극을 끌고 갈 힘이 있음을 증명한 것이다. 이 작품으로 ‘2016년 KBS 연기대상’에서 중편 부문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유정이 데뷔 이래로 쭉 성공가도를 달려왔다면 남지현에게는 정체기가 있었다. 아역 시절 이미지와 동안 외모로 인해 성인 연기자로 자리잡는데 오랜 시간이 걸린 것이다. 남지현이 주목받게 된 것은 <선덕여왕>이다. 선덕여왕의 어린 시절인 ‘덕만’ 역을 맡아 호기심 많고 털털한 매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덕만’의 강렬한 이미지는 이후 남지현의 커리어에 벽이 되었다.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지만 <선덕여왕>의 ‘덕만’을 뛰어넘지 못한 것이다. 그녀는 기회를 기다렸다. 그리고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로 성인 연기자로서 인정받게 됐다. 극중 살인 누명을 쓰게 된 은봉희 역을 맡아 진지함과 코믹을 넘나드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킨 것이다. 상대역 지창욱과의 호흡도 뛰어나 호평을 받았다.

이현우도 ‘아역’이라는 꼬리표를 떼는 일은 쉽지 않았다. 이현우는 2004년에 데뷔해 어느덧 14년차 연기자가 되었다. 그는 <태왕사신기>, <대왕세종>, <선덕여왕> 등 아역 배우 시절 출연하는 작품마다 호평을 얻었다. 하지만 성인이 된 후 출연했던 작품에서 큰 성과를 내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작품을 고르는 안목이 부족하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현우는 조급해 하지 않았다. 묵묵히 자신이 맡은 역할에 충실했다. 그 노력은 결국 최근 작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에서 빛났다. 상대 캐릭터에 따라 결을 달리할 줄 아는 유연함과 노련함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소림 역을 맡은 조이와는 청량감 가득한 로맨스로, 아버지 인우 역을 맡은 최민수와는 끈끈한 부자의 호흡으로, 같은 밴드 멤버들과는 서로 힘이 되어주는 브로맨스로 시청자들을 만족시켰다. ‘원톱’으로 손색 없는 배우가 된 것이다.

 

“정말 잘했다.”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속 대사이다. 이는 선배 배우 최민수가 후배들에게 건네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어린 나이부터 연예계라는 정글 속에서 자신을 갈고 닦아 주연으로 우뚝 선 아역 출신 스타들, 참 잘 자랐다.

 

글 = 이동경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
首爾特別市 中郎區 四佳亭路 41路 (gil) 6, Road Park Bld.1F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李东耿。 TOP